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온난화 막으려면 소비행태 변화 등 사회적 노력 필요"

카이스트·우리들의미래 '서울 기후-에너지 국제 콘퍼런스' 개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사회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국제행사가 열렸다.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과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는 1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국제 콘퍼런스'를 열었다.

기조 연사로 나선 덴마크 코펜하겐대의 캐서린 리처드슨 크리스텐슨 교수는 "지구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 정도 오르면 영구동토층이 녹고 메탄이 배출되며 열대우림들이 사라지는 등 우리를 유지하는 지구시스템에 큰 폐해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온난화를 막기 위해선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 외에도 소비 행태 변화, 기술 혁신 등의 사회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캐서린 리처드슨 크리스텐슨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 제공=연합뉴스]
캐서린 리처드슨 크리스텐슨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 제공=연합뉴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35%가 전력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다"고 짚으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전력부문에서 획기적인 감축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석탄발전량 비중을 2030년 36%로 줄이고 전체 발전량의 20%를 신재생발전으로 충당한다는 비전을 수립하고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기후변화가 위협의 차원을 넘어 확실성으로 다가왔다"며 "협력, 융합, 배려를 통해 이 도전 과제를 넘어서자"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기후·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들과 정부 부처, 관련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해 녹색성장 정상회의(P4G)의 향후과제, 탄소저감과 미세먼지 솔루션, 파리기후협정의 금융 조달방안 등을 논의했다.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 제공=연합뉴스]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3: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