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명 구한 질주' 광주서 낚싯바늘 삼킨 4살 아이 살린 경찰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낚싯바늘을 삼킨 4살 여자아이가 경찰의 신속한 도움으로 생명을 구했다.

16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0분께 서구 마재우체국 인근 도로에서 차량 정체로 정차 중이던 40대 여성이 급하게 차에서 내리면서 교통정리를 하고 있던 경찰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 여성은 딸 A(4)양이 "집에서 낚싯바늘을 삼켜 병원으로 가는 길인데 차가 막혀 갈 수가 없다"고 울먹였다.

A양은 낚싯바늘이 식도에 걸려 호흡 곤란과 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다.

긴박한 상황임을 직감한 서부서 교통안전계 김택희(50) 경위는 곧바로 A양과 A양의 어머니를 순찰차에 태우고 인근 병원으로 질주했다.

하지만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직후인 데다 퇴근 시간까지 겹치면서 차량 정체가 심각한 상황이었다.

김 경위는 가는 길 내내 혹시 A양이 잘못되지 않을까 마음이 조마조마했지만, A양이 움직이거나 울면 더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애써 태연한 척했다.

김 경위는 사이렌과 경광등에 의지한 채 중앙선을 넘나들며 6㎞ 떨어진 인근 병원을 6분 만에 도착했다.

하지만 병원에선 검사 장비 등 문제로 수술이 어렵다고 난색을 보였고, 결국 김 경위는 다시 2㎞ 떨어진 대학병원으로 A양을 후송해야 했다.

김 경위의 신속한 대응으로 A양은 1시간에 걸친 낚싯바늘 제거 수술을 받고 생명을 건질 수 있었다.

김 경위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게 저희의 임무이기 때문에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A양이 무사하다고 하니 무척 뿌듯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