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에 드루킹 보고' 주장에 김경수 "사실 아니다"

재판 출석하며 드루킹측 주장 반박
'킹크랩' 개발자 "김경수 앞에서 킹크랩 시연" 증언
질문받는 김경수 경남지사
질문받는 김경수 경남지사(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속행공판을 받기 위해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8.11.1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이보배 기자 = '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재판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해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루킹' 일당에 대해 보고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물음에 이같이 대답했다.

드루킹 일당 중 한 명인 '솔본아르타' 양모씨는 지난달 29일 열린 김 지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김 지사가 경제적공진화모임 거사와 관련한 공격이 있으면 책임지고 방어해주겠다고 했다", "경공모에 대해 문(재인) 대표에게 보고했고, 문 대표가 '드루킹'이란 닉네임을 알고 있다"는 내용을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그러나 이날 "추후 재판에서 그 부분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 일당이 거짓 진술을 하는 것이냐'는 물음엔 "변호인 신문 과정에서 관련 증거 등이 충분히 밝혀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는 드루킹의 지시로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개발한 '둘리' 우모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우씨는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경기 파주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드루킹의 지시로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 지사가 'ㄷ'자 모양으로 배치된 책상의 가운데에 앉아있었다"며 "김 지사 앞 테이블에 핸드폰을 놓고 버튼을 눌러서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말했다. 당시 댓글을 클릭한 기사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최순실씨와 고영태씨 관련 기사였다고 기억했다.

그는 당시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 지사 간 대화를 기억하느냐는 특검팀 질문에 "김동원이 (킹크랩) 개발 진행에 대해 허락을 구했고, 김 지사가 (고개를) 끄덕인 걸 기억한다"고 말했다.

우씨는 또 김 지사가 파주 사무실을 다녀간 뒤 '킹크랩'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동원으로부터 김 지사가 허락하지 않았다면 킹크랩을 개발하지 않았을 거라는 얘기를 들었다"고도 말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