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AL기 납북피해자 아들, 남북 항공회담일에 "아버지 송환하라"

북한에 협약 이행 촉구 하는 납북자 가족
북한에 협약 이행 촉구 하는 납북자 가족(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16일 오전 1969년 KAL기 납북 피해자 황원 씨 아들인 황인철 씨가 북한 대표단이 참석하는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장소인 고양 엠블호텔 입구에서 '납북 항공기 불법 납치억제에 관한 협약'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16
j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지난 1969년 납북된 대한항공(KAL) YS-11기 탑승자의 아들이 남북간 항공 실무회의가 열린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지의 송환을 요구했다.

KAL기 미귀환자인 황원(납북 당시 32세)씨의 아들 황인철씨는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 엠블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북한은 (1983년 비준한) '항공기 불법납치 억제에 관한 협약'에 따라 아버지를 송환하라"고 촉구했다.

황씨는 "먼저 남북한이 협약을 이행하고 항공로 개설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우리 정부도 북한 당국에 협약 이행을 촉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도 "사건 발생 후 채택된 결의안이 아직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그 뒤에 북한의 국제 항공로 개설을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엠블호텔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경기도 주최 국제회의에 참석 중인 북한 대표단의 숙소다.

MBC PD로 일하던 황원씨는 1969년 12월 11일 출장차 탄 강릉발 김포행 KAL 항공기가 북측 고정간첩에 의해 북한으로 끌려간 뒤 아직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남북 대표들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항공 관련 실무회의를 개최 중이다. 북측이 먼저 제의해 추진된 이번 회의에서는 남북 직항로 개설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