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주택자 1년새 14만명 늘어…5채 이상 보유자 11만명 돌파

서울 강남구 주택보유자 22%가 집이 두채 이상…전국 최고
다주택자 (PG)
다주택자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집을 두 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가 1년 새 14만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집을 다섯채 이상 가진 대량 주택보유자는 11만명을 돌파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7년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전국에 주택을 소유한 개인 1천496만4천명 가운데 주택 1채를 보유한 이들은 1천155만1천명(84.5%), 2채 이상 소유한 경우는 211만9천명(15.5%)이었다.

2채 이상의 집을 가진 다주택자는 1년 전과 비교해 14만명 증가했다. 주택보유자 중에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0.6%포인트 증가했다. 증가 폭은 2년 만에 최대였다.

[그래픽] 다주택자 1년새 14만명 늘어
[그래픽] 다주택자 1년새 14만명 늘어

다주택자는 2012년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후 2013년에 전년 대비 6만1천470명, 2014년 2만7천743명, 2015년 15만8천478명, 2016년 10만637명 각각 늘었다.

정부가 지난해 주택 시장 안정을 위해 다주택자의 돈줄을 전방위로 조이는 8·2 부동산대책을 시행했지만, 다주택자는 오히려 큰 폭으로 늘어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다주택자가 1년 전보다 많이 늘어났지만, 조사 시점이 작년 11월 1일로 8·2 부동산대책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시점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 대책의 효과는 내년 통계에서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을 5채 이상 가진 대량 소유자는 11만5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6천명 늘었다.

4채를 가진 이들은 7만2천명, 3채 보유자는 27만2천명, 2채 보유자는 166만명이었다.

5채 이상 보유자 가운데 3만7천명은 서울 거주자였다.

이 중에 송파구 거주자가 5천373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가 3천701명, 서초구는 2천724명으로 뒤를 이었다.

주말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찾은 시민들
주말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찾은 시민들지난 4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시민들이 서초우성1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의 견본주택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에서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거주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로 22.0%에 달했다. 이어 서초구(20.9%), 제주 서귀포시(20.6%), 세종시(20.3%), 서울 종로구(20.2%) 순이었다.

군 지역 중에는 충남 서천군이 27.0%로 가장 높았고, 전남 영광군(26.7%)과 강원 횡성군(24.6%)이 뒤를 이었다.

주택보유자 중 여성 비율은 늘어나는 추세였다.

작년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보유자 중 여성의 비율은 43.9%로 전년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여성 주택보유자 비율은 2012년에는 41.4%, 2013년에는 41.9%, 2014년에는 42.4%, 2015년에는 43.1%, 2016년에는 43.6%였다.

전체 인구 대비 남성은 30.8%, 여성은 24.0%가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전체 주택보유자의 25.6%였고 40대 24.3%를 기록해 40·50대가 전체 주택보유자의 절반을 차지했다. 60대는 18.4%, 30대 13.2%, 70대 10.8%였다.

주택 보유율을 기준으로 보면, 60대가 46.1%, 70대가 44.9%, 50대는 42.9% 순이었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