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찬반 갈등 거창법조타운 해법 찾기…5자 협의체 구성 첫 회의

경남도 주관, 법무부·군·의회·이견 주민대표 등 의견 수렴
공사 중단한 거창구치소 신축공사장
공사 중단한 거창구치소 신축공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창=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찬반 갈등이 다시 불거진 거창법조타운 해법을 찾기 위한 5자 협의체가 16일 구성돼 첫 회의가 열린다.

경남도는 이날 오후 거창군청 상황실에서 거창법조타운 관련 5자 협의체를 구성하고 1차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5차 협의체에는 법무부 조록환 시설담당관, 구인모 거창군수,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 거창법조타운 원안 추진과 이전을 주장하는 주민대표 2명이 참석한다.

회의는 경남도가 주관하며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가 주재한다.

첫 회의에서는 거창법조타운 관련 원안 추진 측과 이전 주장 측 입장을 듣고 국책사업으로 추진하는 법무부, 사업을 유치한 거창군, 지역 주민 의견을 수렴한 의회가 머리를 맞댄다.

앞서 구인모 거창군수는 지난달 23일 장기간 중단된 법조타운조성사업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히자 또다시 지역 내 찬반여론이 일고 있다.

군은 2011년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1천725억원이 드는 법무부 법조타운 조성사업을 유치했다.

이후 법무부는 2015년 12월 우선 구치소 신축공사를 시작했으나 법조타운에 구치소가 들어서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 단체 간에 찬반 갈등이 깊어져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