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 송환 거부에도 "문은 열려있어"

"방글라데시측 준비 미비…우리 쪽 1월에 준비 마쳐"
로힝야족 난민 송환 거부(PG)
로힝야족 난민 송환 거부(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사진 EPA
"시민권 없이 못간다" 미얀마행 거부하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시민권 없이 못간다" 미얀마행 거부하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인종청소'를 피해 국경을 넘어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들이 미얀마행을 거부한 가운데, 미얀마는 송환 실패의 책임을 방글라데시측에 전가하며 난민 귀환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난민 송환 책임자인 민트 투 미얀마 외무부 사무차관은 전날 로힝야족 송환이 불발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비록 아무도 돌아오지 않았지만, 미얀마는 문을 열어놓고 자발적으로 귀환하는 모든 사람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얀마는 난민들이 자발적으로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방글라데시 측과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2천251명의 1차 송환대상자를 선정하고 15일부터 송환을 시작하기로 했으나, 송환대상자 중 누구도 국경을 넘지 않았다.

난민촌에서는 로힝야족 수천명이 시민권 보장 없이 송환을 추진하는 미얀마를 성토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해 8월 미얀마군의 로힝야 무장세력 토벌 작전 와중에 70만 명이 넘는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국경을 넘은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학살과 방화, 성폭행 등을 일삼으며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이를 '인종청소', '집단학살', '반인도범죄' 등으로 규정하고, 책임자를 국제 법정에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을 의식한 미얀마는 난민들을 모두 데려오기로 지난해 11월 방글라데시와 합의하고, 지난 1월부터 송환 절차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얀마행 거부하는 방글라데시 난민촌의 로힝야족[AFP=연합뉴스]
미얀마행 거부하는 방글라데시 난민촌의 로힝야족[AFP=연합뉴스]

그러나 난민들은 미얀마로 돌아갈 경우 또다시 박해와 차별에 시달릴 것을 우려하며 신변안전 및 시민권 보장을 요구했고, 미얀마 측이 이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자 송환을 거부했다.

미얀마는 이번 2차 송환 시도 때는 귀환자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시민권 보장 문제와 관련해서는 로힝야족을 국민으로 인정하지 않는 국적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만 제시했다.

난민들은 이처럼 시민권을 보장하지 않는 미얀마 측의 태도를 송환 거부 이유로 제시했지만, 미얀마는 난민을 수용중인 방글라데시 측에 원인을 돌리면서 자신들은 '할 만큼 했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다.

민트 투 사무차관은 "솔직히 방글라데시 측의 물리적 준비상태가 미비했다"고 말했고, 미얀마의 준비가 덜 됐다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지적에 대해서는 "도대체 어떤 기준으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미 우리는 1월에 준비를 마쳤다"고 반박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