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TV 공개토론 제안"

21일 총파업 계획도 확정…국회 앞 대규모 집회 예정
총파업 앞두고 지난 14일 시국농성 돌입한 민주노총
총파업 앞두고 지난 14일 시국농성 돌입한 민주노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6일 여야 합의로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방안에 대한 노사정 공개토론을 제의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노동시간 단축, 좋은 일자리 창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에 대한 입장,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의 영향 등에 대해 노·사 당사자 및 정부, 국회가 참가하는 TV 공개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언론에 대해서도 "정부나 국회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전할 게 아니라 전 사회적 문제로 확대되고 있는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광주형 일자리 모델 추진 등 사회적 쟁점에 대한 TV 토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주길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5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문제에 대한 공개토론 제안을 포함한 대응 방안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가 ▲ 장시간 노동 합법화 ▲ 노동 강도 강화 ▲ 노동자 건강권 침해 및 과로사 유발 ▲ 실질임금 삭감 ▲ 저임금 단시간 일자리 확대 ▲ 노동시간에 대한 사용자 주도권 강화 등을 초래할 것으로 보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 중단'을 오는 21일 예정된 총파업 요구 사항으로 전면에 내걸고 정부와 국회를 대상으로 조직적인 반대 운동을 벌일 방침이다.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방안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과 홍영표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규탄 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번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민주노총은 총파업 당일인 21일 전국 15개 지역에서 총파업 대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서울에서는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경기 지역 조직이 참가하는 대규모 총파업 대회를 연다.

총파업 전체 규모는 오는 20일 전후로 확인될 것이라는 게 민주노총의 설명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 20만명이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