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상업자본 종교 개입 금지…'지하교회' 단속 강화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중국이 종교시설에 유입되는 자본 통제를 강화함으로써 '지하교회' 확산에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6일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에 따르면 중국최고 지도부인 7인의 상무위원 중 한 명인 왕양(汪洋) 전국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석은 최근 장쑤(江蘇)성 종교단체를 시찰한 뒤 관계자들에게 당과 종교의 애국통일전선을 공고히 할 것을 지시했다.

왕 정협주석은 종교계 인사들의 건의를 듣는 좌담회에서 종교의 중국화를 견지하고 종교업무의 법치화 수준을 높일 것을 지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왕 정협주석은 특히 상업자본의 종교계 개입을 엄금해 조직이나 개인 누구든지 자본을 투입해 종교활동 장소를 경영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종교장소에 대한 자본통제는 겉으로는 종교활동을 통해 경제적인 이득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지만 중국에서 확산하는 '지하교회' 등 종교활동을 탄압하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이래 종교활동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외부세력이 종교를 이용해 체제전복 내지 정치활동을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중국에서 종교활동은 국가의 통제를 받는 사찰, 교회, 이슬람사원에서만 가능하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공산당의 통제밖에서 활동하는 비공인 종교단체와 신도들이 계속 늘고 있다.

중국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한 이른바 '지하교회'는 거센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안교회가 강제로 폐쇄됐다. 중부 허난(河南)성에서는 지금까지 4천여개의 교회 십자가가 철거됐다는 홍콩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또 중국 불교의 성지이자 소림무술로 유명한 허난(河南)성 덩펑(登封)시의 소림사(少林寺)는 495년 건립 이래 처음으로 지난 8월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게양식을 거행하기도 했다.

1천500여 년이 넘은 소림사에서 국기가 게양된 데 대해 비판 여론이 일자 소림사 측은 "국기 게양은 국가의 요구이며 애국애교(愛國愛敎)의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중국 교회에서 십자가가 철거되는 모습
[홍콩 명보 캡처]
중국 교회에서 십자가가 철거되는 모습 [홍콩 명보 캡처]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