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능은 끝났지만 입시는 이제부터…주말 주요대학 논술

수능 후 하루 쉬고 연세·서강·성균관대 등 일제히 논술시험
[그래픽] 수능 이후 대학입시 관련 주요 일정
[그래픽] 수능 이후 대학입시 관련 주요 일정(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9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당장 수능 후 첫 주말인 17일과 18일에도 대학별 수시모집 논술전형 시험과 학생부종합전형 면접이 진행된다.
jin34@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황재하 기자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막을 내렸어도 대학 입시는 계속된다.

수능 다음날인 16일 서울 시내 주요 대학들에 따르면 주말인 오는 17∼18일 수시 논술 전형 시험이 곳곳에서 치러진다.

연세대 신촌캠퍼스는 17일 오전 자연계열을 시작으로 오후 사회계열과 인문계열에 이르기까지 종일 논술이 이어진다.

연세대의 논술 전형에는 643명 모집에 3만6천683명이 지원, 57.0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심리학과는 6명 모집에 836명이 몰려 이 대학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인 139.33대 1을 찍었다.

서강대는 17일 자연계열, 18일 인문, 사회계열 논술을 치른다.

총 346명을 모집하는데 2만9천623명이 지원해 경쟁률은 85.62대 1이다.

인문자연계열 지식융합미디어학부는 15명을 선발하는데 1천599명이 원서를 내 경쟁률이 106.60대 1에 달했다.

성균관대는 17일 인문계, 18일 자연계 지원자들의 논술시험을 종로구 인문사회과학캠퍼스에서 실시한다.

900명을 모집하는 논술 우수 전형에 응시자 4만7천18명이 몰려 경쟁률 52.24대 1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17일 경희대 자연·의학·인문·체능계, 건국대, 숭실대, 18일 경희대 사회계, 동국대 등이 수시 논술 전형 시험을 진행한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