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행사 금품수수 혐의'…송성환 전북도의장 기소의견 송치

경찰 "송 의장 현지 가이드에게 여행사 경비 전달하지 않아"
조사실로 향하는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
조사실로 향하는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지방경찰청은 여행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송성환(48) 전북도의회 의장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송 의장에게 현금을 건넨 여행사 대표 조모(67)씨도 뇌물공여 및 사문서위조, 사기 혐의를 적용해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의장은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었던 2016년 9월 동유럽 해외연수를 주관한 여행사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송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6명과 도의회 직원 5명 등 11명은 체코와 오스트리아 등 동유럽 연수를 다녀왔다.

여행경비는 1인당 350만원으로 250만원은 도의회가 지원했고, 나머지 100만원 중 50만원을 송 의장이 대납했다.

경비대납이 불거지자 송 의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경찰 출석한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
경찰 출석한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대납한 경비를 여행사가 지원한 것으로 보고 송 의장을 두 차례 소환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송 의장은 두 번의 조사에서 "여행사 부탁으로 현지 가이드에게 경비 500만원이 든 봉투를 전달했다"며 "따로 돈을 챙기지는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직접 경비를 전달한 이유에 대해서는 "타산이 맞지 않아 부득이하게 인솔자가 빠지게 됐다. 현지에서 써야 할 경비가 있는데 가이드에게 전달할 사람이 없어 내가 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찰은 연수에 동행한 전·현직 도의원과 도의회 직원 진술 등을 토대로 송 의장이 현지 가이드에게 경비를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수를 주관하는 여행업체 선정 과정에 대가성 있는 금품이 오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며 "참고인 진술과 여러 증거물을 분석한 결과 현지 가이드에게 경비가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피의자들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충분한 수사를 했고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여러 증거와 진술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