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스사고 38% 겨울철 발생…"사고예방 신경써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가스안전공사가 난방기 등 가스용품 사용이 늘어나는 겨울철 가스사고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16일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2013∼2017년 발생한 가스사고 총 602건 중 38.2%인 230건이 11월∼2월 동절기에 일어났다.

230건 중 취급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77건(33.5%)으로 가장 많았고, 시설 미비 48건(20.9%), 고의사고 23건(10%) 등의 순이었다.

인명피해가 난 사고도 35.1%가 동절기에 발생했다.

가스안전공사는 보일러를 가동하기 전에 배기통이 처지거나 꺾인 부분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기통이 굽어지면 응축수나 빗물이 고여 가스보일러의 배기가 원활하지 않게 되며 불완전 연소로 발생한 일산화탄소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을 수 있다.

배기통 연결부가 제대로 고정됐는지 확인하고 배기통 내부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도 사고를 예방하는 방법이다.

가스공사는 가스보일러 등 가스기기를 설치, 이전, 수리할 때에는 반드시 시공 자격을 보유한 전문가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텐트 등 좁고 밀폐된 장소에서는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위험이 크기 때문에 휴대용 가스레인지나 가스램프를 사용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동계올림픽 대비, 도시가스 중압배관 정밀안전진단
동계올림픽 대비, 도시가스 중압배관 정밀안전진단(서울=연합뉴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강원지역의 도시가스 중압배관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및 개선을 진행한다고 4일 전했다. 관계자가 도시가스배관 전기방식 시설물 진단 하고 있다. 2017.4.4 [한국가스안전공사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