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녀프로농구 오리온·신한은행 "먼로는 구세주"

대릴 먼로 '내 차례야'
대릴 먼로 '내 차례야'(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삼성 대 고양오리온 경기. 고양오리온 대릴 먼로가 슛을 하고 있다. 2018.11.15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2019시즌 남녀프로농구에서 나란히 하위권에 처진 고양 오리온과 인천 신한은행이 '먼로'의 가세로 중위권 도약에 시동을 걸 태세다.

오리온은 대릴 먼로(32·196.6㎝), 신한은행은 자신타 먼로(30·196㎝)다. 성(姓)이 먼로로 똑같은 선수들이 최근 복귀 또는 새로 영입되면서 이들이 하위권 탈출에 앞장서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리온의 먼로는 10월 27일 창원 LG와 경기 도중 발목을 다쳐 약 3주간 결장했다.

그날 경기에 패하며 4연패를 당한 오리온은 이후 먼로가 출전하지 못한 6경기에서도 내리 패해 10연패 수렁에 빠졌다.

골밑 요원이지만 번득이는 패스 능력까지 갖춰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하던 먼로의 공백에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던 오리온은 15일 서울 삼성과 경기부터 먼로가 복귀했다.

먼로는 약 3주 만에 복귀전에서 13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하며 팀의 91-68 대승을 이끌었다. 10월 18일 서울 SK를 물리친 이후 거의 한 달 만에 맛보는 승리였다.

오리온은 17일 안양 KGC인삼공사, 21일 울산 현대모비스, 23일 전주 KCC, 25일 SK 등 강팀들과 줄줄이 만나야 하는 험난한 일정이지만 먼로의 복귀로 탄력을 받는다면 오히려 중위권 도약의 계기로 삼을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추일승 오리온 감독은 15일 경기를 마친 뒤 "먼로가 골밑에서 패스를 잘 내주고, 공수 전환 시 앞으로 뿌려주는 전진 패스 등으로 선수들을 뛰게 만드는 역할을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자신타 먼로
자신타 먼로[WN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여자농구 신한은행도 먼로의 가세를 손꼽아 기다린다.

신한은행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쉐키나 스트릭렌을 외국인 선수로 기용했다.

6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처음 지명한 선수는 나탈리 어천와였는데 이 선수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한국행을 거부하면서 '대타'로 기용한 선수가 스트릭렌이다.

스트릭렌은 2013-2014시즌 신한은행에서 뛰는 등 한국 무대 경험이 풍부해 실력이 검증된 선수로 여겨졌으나 비시즌 몸 관리 실패로 인해 예전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2경기에만 출전해 9점, 3.5리바운드의 초라한 기록만 남긴 스트릭렌은 결국 퇴출됐고 다시 스트릭렌의 '대타'로 내세운 선수가 바로 먼로다.

1승 3패로 하위권인 신한은행은 특히 3패를 당할 때 점수 차가 25점, 28점, 39점 차나 벌어지는 참패를 당했는데 결국 외국인 선수의 기량 차이 또는 존재 여부 탓이 컸다.

신한은행은 17일 OK저축은행과 경기부터 먼로를 기용할 예정이다.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은 "김단비에게 과부하가 걸려 있는 면이 크다"며 "가드 쪽에서 역할을 해줘야 하고 센터는 새 외국인 선수와 맞춰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영입한 가드 이경은의 경기력이 살아나고, 먼로가 제 몫을 해준다면 신한은행으로서도 충분히 반등의 가능성은 남아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