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두테르테 "美, '중국의 남중국해 점유' 인정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필리핀 방문 앞두고 '선물' 관측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미국 등에 중국의 남중국해 점유를 인정하고 군사훈련을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15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그곳(남중국해)에 있고 그것이 현실"이라며 "미국과 모든 국가는 그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계속해서 작은 마찰을 일으키면 언젠가 머피의 법칙처럼 오판이 상황을 안 좋게 만들 수 있다"면서 "중국이 이미 점유하고 있기 때문에 군사훈련이 역내에서 적대감을 불러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군사훈련이 도발로 인식돼 중국의 대응을 촉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어 "바다 전체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오늘날 세계에서 새로운 국면이기 때문에 나는 남중국해 행동준칙(COC)이 시급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은 국제해역 특히 항행의 자유를 다루는 법을 급격히 바꿔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다음 주 초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필리핀 방문을 앞두고 나온 것이다.

이를 두고 집권 후 친(親)중국 노선을 걷고 있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에 더욱 밀착, 경제적 지원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한 외교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중국과 영유권 분쟁수역에서 원유 공동탐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던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1일 "시진핑 주석에게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 승소 판결을 언급하며 '우리 영토에서 석유를 시추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고 밝히며 중국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취하기도 했다.

필리핀 정부는 2016년 7월 남중국해 대부분에 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법적 근거가 없다는 PCA 승소 판결을 받은 바 있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그동안 중국에 판결이행을 요구하지 않았다.

중국은 남중국해 주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해 필리핀은 물론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브루나이 등 인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