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SK, 켈리 대신할 새 우완 투수 다익손 영입

SK 와이번스 새 외국인 투수 다익손
SK 와이번스 새 외국인 투수 다익손[마이너리그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제2의 왕조 시대'를 준비하는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새 외국인 투수를 영입했다.

SK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 중인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를 대체할 새 외국인 투수 브록 다익손(24)과 총액 70만 달러(연봉 60만 달러·옵션 1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캐나다 출생인 다익손은 우완 투수로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지명됐다.

마이너리그에서만 5년간 착실히 경험을 쌓았고 메이저리그에서 던진 적은 없다.

다익손은 마이너리그에서 108경기에 등판해 33승 21패, 탈삼진 430개, 평균자책점 4.37을 올렸다.

올 시즌 트리플A에서는 14경기에 등판, 6승 3패, 평균자책점 4.60, 탈삼진 79개를 수확했다.

키 2m3, 몸무게 130㎏의 건장한 체구에서 나오는 최고시속 150㎞의 속구가 위력적이며, 슬라이더와 커브, 체인지업을 던진다고 SK 구단은 소개했다.

다익손은 특히 캐나다 대표팀 시절 인연으로 현재 SK의 거포로 자리매김한 제이미 로맥과 비시즌 동안 함께 훈련해 왔다.

SK의 한 관계자는 "다익손은 휴스턴 구단에서도 촉망받는 선수 중 하나였으나 충분한 기회를 받지 못했다"며 "과거 켈리를 영입할 때와 비슷한 상황으로 선수가 KBO리그에 매력을 느껴 계약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다익손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 우승팀에 합류하게 돼 영광스럽다"며 "켈리가 좋은 활약으로 팀의 우승에 기여했듯이 내가 합류하는 내년 시즌에도 팀이 우승할 수 있도록 겨울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