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상무 "미중 정상회담서 틀만 잡을 것…1월까지 공식합의 불가"

블룸버그에 "논의 시간 걸려"…FT "미, 대중국 전면 관세계획 보류"
지난해 11월 만난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만난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중국 간 무역 전쟁의 분수령이 될 이달 말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정상이 잘해야 추가 논의를 위한 틀(Framework)에 합의할 것이며 내년 1월까지 공식적인 협상의 전면 타결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이 말했다.

로스 장관은 15일(현지시간) 텍사스주에서 열린 액화천연가스(LNG) 수출터미널 개장 행사에서 블룸버그 기자와 만나 미국 정부는 여전히 내년 1월 대중국 수입 관세를 올릴 계획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미국과 중국 당국자들은 이달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회동을 앞두고 의제를 조율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1대1 회동은 대형 이벤트가 될 것이고 그때까지 이런 다른 모든 것은 단지 준비를 위한 것일 뿐"이라며 "그것이 실제 틀(real framework)이 생겨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국 정상들이 얼마나 많은 LNG를, 얼마나 많은 이것저것을 할지 면밀한 세부사항"으로까지 들어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큰 그림이 되겠지만, 잘 진행된다면 앞으로 나아갈 큰 틀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우리에게 분명히 1월까지 완전한 공식합의는 없을 것"이라며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142개 요구사항을 담은 긴 목록을 가지고 있다며 "이것들을 해결해 문서에 담기는커녕" 논의를 하는 데만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또한 로스 장관은 지난 9월 부과하기 시작한 2천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내년 1월 1일부터 10%에서 25%로 올리는 계획을 미 정부가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중국 무역 협상이 지난 6일 치러진 중간선거의 결과로부터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면서 "협상을 이끄는 것은 양국이 언제 준비가 된 것 같을지"라고 덧붙였다.

로스 장관
로스 장관[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중국은 미국의 요구에 관한 답변을 담은 타협안을 미국에 보냈지만,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요구해온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이 미국에 142개 항목을 아우르는 타협안을 보냈으나 이것이 무역갈등 해결을 위한 '중대한 돌파구'가 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보도했다.

로스 장관의 언급에 대해 블룸버그는 트럼프 정부 내에서 무역 전쟁을 끝낼 합의에 이르고자 하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을 수 있다는 징후인 동시에, 이를 이루기가 얼마나 어려울지 시인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풀이했다.

다만 미국이 정상회담을 계기로 2천억달러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위협했던 나머지 2천670억달러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보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일부 업계 임원들에게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이 이미 보류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 무역대표부는 이를 부인했다. 한 대변인은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무역법 301조에 따른 향후 관세를 보류한다고 업계 임원들에게 말하지 않았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