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기후현서 돼지콜레라 또 발생…올들어 두번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중서부 기후(岐阜)현의 한 돼지 사육 시설에서 돼지콜레라가 발생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9월 초에도 돼지콜레라가 발생한 바 있다. 1992년 구마모토(熊本)현에서 발생한 이후 26년만이었다.

기후현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기후축산센터공원에서 기후현에서 두번째 돼지콜레라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기후현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후시측으로부터 상태가 이상한 돼지 한마리가 있다는 통보를 받고 중앙가축보건위생소에서 검사를 한 결과 돼지콜레라 양성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기후현은 이 시설에 있던 돼지 23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또 시설 반경 10㎞ 이내를 반출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이 지역에 있는 돼지 사육 시설 8곳에 대해 돼지들의 외부 반출 금지령을 내렸다.

기후축산센터공원은 지난 9월 3일 돼지콜레라에 감염돼 죽은 돼지가 있던 돼지농장에서 8㎞가량 떨어진 곳에 있다.

돼지콜레라는 발열 및 식욕부진 증세가 있으며, 돼지가 제대로 걷지 못하게 된다. 감염력이 강하고 치사율이 매우 높다.

돼지나 멧돼지에게만 발생하며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하는 일본 농가
방역하는 일본 농가[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