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용만, 파푸아뉴기니서 'APEC 정상·기업인 대화' 참석

문재인 대통령 보좌위원 역할 수행…기업인 건의사항 전달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오는 17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원국 정상·기업인 대화에 참석한다고 대한상의가 16일 밝혔다.

APEC 정상회의 계기로 열리는 이 행사는 APEC 기업자문위원회(ABAC) 소속 기업인들이 각국 정상들과 교류하고 건의사항을 전달하는 자리다.

박 회장은 지난 4월 ABAC 위원으로 선임됐으며, 이번 'ABAC 위원과 APEC 정상과의 대화'에서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 보좌위원' 역할을 맡아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ABAC 위원과 APEC 정상과의 대화는 21개국 APEC 정상과 ABAC 위원 전원이 참여하는 전체회의와 함께 정상 4명과 10여명의 ABAC 위원으로 구성된 소그룹 회의로 진행된다.

통상 2년 임기의 ABAC 위원은 APEC 회원국별로 기업인 3명(중소기업 대표 1명 포함)이 임명된다. 우리나라는 박 회장과 함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위원이다.

이 대화체에서 나온 기업인들의 건의사항은 ABAC 위원 간 연례회의를 통해 매년 '정상 보고서 및 건의문' 형태로 작성되며, 올해는 경제통합과 포용적 성장, 디지털화 등 3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건의문이 작성됐다.

ABAC는 지난 1995년 일본 오사카(大阪) APEC 정상회의 합의에 따라 이듬해 필리핀 정상회의에서 정식 설립됐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