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중앙은행 이사 "비트코인, 금융위기가 낳은 사악한 알"

BIS 행사에서 비트코인 비난…"영리하지만 좋은 아이디어는 아냐"
브누아 쾨레 유럽중앙은행(ECB) 집행이사가
브누아 쾨레 유럽중앙은행(ECB) 집행이사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유럽중앙은행(ECB)의 한 집행 간부가 세계 최대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금융위기가 낳은 사악한 알"이라고 칭했다.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BIS) 행사에서 브누아 쾨레 유럽중앙은행(ECB) 집행 이사가 이같이 비트코인을 맹비난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행사장에서 쾨레 이사는 "'바젤의 탑' 안에서 이런 말을 하면 벼락을 맞을지도 모르지만, 비트코인은 매우 영리한 발상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모든 기발한 아이디어가 좋은 아이디어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BIS 사무총장이 비트코인을 두고 '거품과 폰지 사기, 환경 재난의 결합'이라고 표현한 것이 비트코인의 여러 문제를 잘 요약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카르스텐스 사무총장은 올해 2월 6일 독일 괴테대학교 연설에서 비트코인을 이같이 비난하며 맹공을 퍼부은 바 있다.

지난 2008년 9월 미국 투자은행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 이후 수개월 만에 생겨난 비트코인은 각국 정부와 중앙통제 화폐에 대한 불신에서 비롯됐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말 2만 달러까지 치솟았지만, 최근엔 5천550달러 이하로 떨어졌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비트코인
세계 최대 암호화폐 비트코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