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브렉시트 불확실성…원/달러 환율 약보합

오름세 보인 코스피
오름세 보인 코스피(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오름세로 출발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낙관론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비관론이 교차하며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 출발했다.

1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0.7원 내린 달러당 1,128.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며 투자 심리가 회복된 점은 원/달러 환율을 끌어 내리는 요인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은 광범위한 무역 개혁 요구에 대한 답변을 담은 문서를 미국에 보냈다.

이제까지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매기며 중국 측의 교역조건 변화를 요구해왔다.

중국이 교역을 둘러싼 양보안을 미국에 전달하기는 올해 여름 양국 무역 전쟁이 본격적으로 발발한 이후 처음이다.

중국의 답변서가 미국이 요구하는 수준은 아니라고 알려졌지만 시장의 우려는 다소 잦아들었다.

트럼프_무역분쟁 중국에 경고 (PG)
트럼프_무역분쟁 중국에 경고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커져 영국 파운드화 대비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점은 원/달러 환율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과 에스터 멕베이 고용연금부 장관은 브렉시트 협상 합의에 반발해 나란히 사퇴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 대한 불신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파운드화에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3분 현재 100엔당 994.67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4.58원)보다 0.09원 올랐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