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호남권: 낙조에 날아든 수십만 가창오리떼 우주의 신비에 빠지다

금강호서 겨울 진객 '철새 축제'…AI 영향으로 올해를 마지막으로 '아듀'
금강하구 가창오리 군무.
금강하구 가창오리 군무.[서천군 제공]

(전북=연합뉴스) 정회성 정경재 기자 = 겨울 문턱에 접어든 17∼18일 호남권은 대체로 흐리고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춥겠다.

금강호 '철새 축제'에서 가창오리의 군무를 감상하고 광주 금남로에서 살아 숨 쉬는 5·18 민주화운동 역사를 마주해보자.

◇ 2018 군산·서천 금강 철새 여행 축제 개막

국내 대표 철새도래지인 금강호에서 '2018 군산·서천 철새 여행' 축제가 열린다.

'금강 길목에서 만나는 자연, 그리고 사람'을 주제로 16일부터 사흘 동안 진행된다.

전북 군산 철새 조망대와 금강 생태습지 공원, 충남 서천 조류생태관 등에서 창공을 자유롭게 누비는 철새를 만나볼 수 있다.

2004년부터 시작한 축제는 군산과 서천이 해마다 번갈아 가며 주요 행사를 치른다.

올해는 군산에서 개막식 등 메인 행사를 준비한다.

주요 체험 행사는 생태 설명회와 사육사 체험, 동물 먹이 주기 등이며 철새 그림 그리기와 철새 골든벨 등 경연도 펼쳐진다.

가창오리떼 금강에서 군무.
가창오리떼 금강에서 군무.[금강 철새조망대 제공]

철새의 낙원으로 알려진 금강호는 겨울이면 50여종, 80만 마리 철새가 몰려든다.

서해안의 넓은 갯벌과 습지, 갈대숲, 농경지 등이 어우러져 철새들이 겨우내 보금자리로 삼는다.

가창오리와 큰고니, 개리 등 천연기념물과 쇠기러기, 청둥오리, 흰갈매기 등 다양한 철새가 관찰된다.

서해안 낙조를 벗 삼아 가창오리 수십만 마리가 날개를 펼치는 모습은 한번 보면 잊기 힘든 감동을 선사한다.

내년부터는 매년 창궐한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으로 축제가 전면 중단된다고 하니겨울 진객(珍客) 철새의 화려한 군무를 보고 싶다면 주말 군산행 티켓을 놓치지 말자.

◇ 살아있는 역사현장·문화발전소…"싸목싸목 마실 가세"

겨울의 길목으로 향하는 이번 주말에는 광주 동구 금남로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싸목싸목 문화전당 마실 투어'가 나들이객을 기다린다.

수능을 마친 고3 수험생과 학부모, 미세먼지 걱정 없이 주말 나들이를 계획하는 가족 모두 힐링의 시간을 보내자.

2015년 11월 개관한 아시아문화전당은 5·18 민주화운동 역사현장인 옛 전남도청과 전남경찰청 부속 건물 및 부지를 활용한 살아있는 박물관이다.

아시아문화전당 전경.
아시아문화전당 전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아시아 동시대 문화예술의 창조와 교류를 위한 공간이며 건축물 자체가 현대건축미학의 정수를 보여주는 문화발전소다.

관람 동선은 옛 도청 분수대가 자리한 5·18민주광장에서 모여 방문자센터·민주평화교류원·어린이문화원·문화창조원·예술극장 등을 돌아보는 코스로 구성됐다.

전문 해설사가 동행하며 문화전당 건립 배경, 각 시설이 간직한 역사와 의미, 현장에 설치된 공공미술작품을 소개한다.

방문자센터에서 이어지는 민주평화교류원은 옛 도청과 경찰청의 6개 보존건물을 리모델링한 5·18 최후 항전지다.

'화려한 휴가'와 '택시운전사'처럼 5·18을 다룬 영화의 배경으로 등장한 역사현장이다. 현재 시민군 활동을 중심으로 원형 복원 방안을 찾고 있다.

5·18 당시 옛 전남도청으로 모이는 시민들.
5·18 당시 옛 전남도청으로 모이는 시민들.[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아기자기한 캐릭터로 입구를 꾸민 어린이문화원은 아시아 여러 나라 동화책을 소개하는 어린이도서관과 각종 공연이 열리는 극장 등이 자리한다. 놀이로 아시아와 만나는 체험관도 들어서 있다.

영화 '상류사회' 촬영장소로 알려진 예술극장까지 1시간가량 이어지는 관람을 마치면 문화전당의 숨은 매력에 눈을 뜨고 감동에 빠져들게 된다.

투어 참가비는 없으며 전문 해설가의 동행을 원하면 광주 동구청 문화관광과(☎ 062-608-2231)로 문의하면 된다.

◇ 겨울의 문턱…아침엔 영하권

주말 동안 호남은 대체로 흐리고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춥겠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4도, 낮 최고기온은 11∼14도를 보이겠다.

18일은 아침 최저 영하 2∼3도, 낮 최고 10∼13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주말 내내 모든 해상에서 0.5∼1.5m로 일겠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