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위스콘신 업체 "전 직원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권총 한자루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에서 대규모 총기 사고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위스콘신 주의 한 제조업체가 "전직원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권총을 준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15일(현지시간) USA투데이와 CBS방송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 소도시 호튼빌의 강화유리컵 제조업체 '벤샷'(BenShot)은 오는 크리스마스에 정규직 직원 16명 모두에게 총 한 자루씩을 지급할 계획이다.

벤샷 소유주 벤 울프그램은 "오래 기억에 남을 특별 선물을 하고 싶을 뿐아니라, 개인 안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팀워크를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직원들은 500달러(약 55만 원)를 넘지 않는 선에서 각자 총기를 선택할 수 있으며, 총기 안전교육도 함께 제공된다.

CBS는 미국 기업들이 직원 크리스마스 선물 비용으로 책정한 금액은 1인당 평균 79달러(약 9만 원)라고 전했다.

울프그램은 "일부 직원들은 단 한 번도 총을 쏴 본 일이 없지만 대부분이 기대감을 표했다"며 "단 2명이 처음엔 거절했다가 안전교육을 이수하면서 수락을 고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선물은 벤샷의 생산 제품과 연관이 있다.

벤샷은 총알이 날아와 박힌 듯 보이는 특이한 형태의 강화유리컵과 유리병 등을 만든다. 종류는 양주잔·와인잔·맥주잔 등 다양하며 주로 경찰과 군인이 소비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울프그램이 은퇴한 아버지와 함께 공방(工房) 형식으로 문을 연 지 3년 만에 정직원 16명을 둔 기업이 될 만큼 반응을 얻고 있다.

직원 첼시 프리스트는 회사 측 선물에 대해 "스스로를 강하게 느끼도록 해주고 신변을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USA투데이는 최근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과 캘리포니아 주 사우전드 오크스 술집에서 잇따라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미 전역에서 총기 규제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울프그램은 "반발 메시지를 받고 있으나 개의치 않는다"면서 직장내 우발적 사고 우려에 대해서도 "전직원이 무장한 상태가 된다. 외려 안전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위스콘신 강화유리컵 제조업체 '벤샷' 제품 일부 [벤샷 웹사이트]
미국 위스콘신 강화유리컵 제조업체 '벤샷' 제품 일부 [벤샷 웹사이트]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