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韓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또 항의"

극우성향 산케이 "조사 확인되면 2006년 이후 처음" 주장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의 정부기관이 독도 주변 등에 대한 해양조사와 관련한 내용을 공표했다며 외교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6일 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한국의 정부기관인 국립해양조사원이 독도 주변 해역 등에 측정기구를 설치, 분석을 진행한 최신 작업 등을 보고하는 문서를 공표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국립해양조사원 동해해양조사사무소는 올해 들어 3∼11월 4차례에 걸쳐 울산∼포항∼독도 주변 해역에서 해양조사선 2000호를 동원해 해류 흐름과 세기, 수온, 염분을 조사했다고 전날 밝혔다.

독도
독도[울릉군 제공=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에 외교경로를 통해 "우리나라(일본) 입장에 맞지 않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 신문은 또한 "선박자동식별장치(AIS) 기록에 따르면 지난 15일 한국의 국립 부경대학교 해양과학연구소의 해양조사선 'NARA'(나라)가 독도 근해에 최소한 수 시간 머물렀다"고 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현장에 나가 해양조사선에 조사를 행하지 않도록 무선 등으로 주의를 환기했으며 해양조사선은 이날 독도 주변을 떠났지만 일본 정부는 상황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산케이는 "독도 주변의 일본 영해에서 (한국 국립해양조사원과 부경대측이) 해양조사를 실시한 것이 확인되면 2006년 이후 처음이 된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한국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에 대해서도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앞서 지난 8월에는 한국 해양조사선이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로 보이는 활동을 했다며 한국 측에 두 차례 항의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