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나금투 "한은 11월 기준금리 인상…내년은 동결"

딜레마 빠진 한은…기준금리 동결•유지 '고심' (CG)
딜레마 빠진 한은…기준금리 동결•유지 '고심'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16일 한국은행이 이달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 내년에는 계속 동결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선 연구원은 이날 발표한 '2019년 채권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국내 경제의 하방 위험이 증가할 것"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그는 "미국 금리인상 사이클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3분기부터 국내 금리 하락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라며 내년 예상 금리 등락 범위로 국고채 3년물은 1.70∼2.00%, 10년물은 1.90∼2.30%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수출 증가율이 올해 8%대에서 내년에는 4%대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설비투자와 고용부진 장기화, 최저임금 추가인상과 대출금리 상승, 지방부동산 가격 하락 등으로 부채 많은 가계와 자영업자의 소비가 위축되고 대출 건전성이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 경제 성장률을 2.4%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유럽과 일본, 중국 경제는 둔화 사이클에 진입했다"며 "미국의 경기 확장세는 상대적으로 견조하나 이는 역설적으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의지를 강화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