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추모식…"아픈 역사 되풀이말아야"

울산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
울산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울산=연합뉴스) 16일 울산 남구 종하체육관에서 제68주년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제68주년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이 16일 울산 남구 종하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유족회 주최로 이날 열린 추모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 노옥희 울산시교육감과 희생자 유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해 국민의례, 헌화와 분향, 추모사, 전통제례, 음복 순서로 진행됐다.

이수진 유족회 회장은 추모사에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꿋꿋하게 유족회를 지켜온 모든 유족에게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며 "소통과 화합이야말로 민주사회가 지향하는 꽃"이라고 말했다.

송철호 시장은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밝혀내는 일이 민주주의와 평화를 지켜내는 길"이라며 "후손들에게 다시는 아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사건은 1950년 8월 군·경이 보도연맹 소속 민간인 870여 명을 울주군 온양읍 운화리 대운산과 청량면 삼정리 반정고개에서 집단 총살한 사건으로, 지난 2007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진실을 규명했다.

유족회는 2008년 이후 매년 11월 추모식을 열어왔다.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울산=연합뉴스) 16일 울산 남구 종하체육관에서 열린 제68주년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분향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young@yna.co.kr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