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英 불안에도 무역협상 기대…다우 0.83% 상승 마감

뉴욕증시 英 불안에도 무역협상 기대…다우 0.83% ↑
뉴욕증시 英 불안에도 무역협상 기대…다우 0.83% ↑(뉴욕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영국 브렉시트 불안에도 중국과 무역협상 낙관론이 제기되고, 애플 주가가 반등한 데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8.77포인트(0.83%) 상승한 25,289.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62포인트(1.06%) 오른 2,730.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2.64포인트(1.72%) 급등한 7,259.03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은 NYSE 입회장에서 한 거래원이 폐장 후 이날 마감한 각종 증시 지표 등을 확인하는 모습.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영국 브렉시트 불안에도 중국과 무역협상 낙관론이 제기되고, 애플 주가가 반등한 데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8.77포인트(0.83%) 상승한 25,289.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62포인트(1.06%) 오른 2,730.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2.64포인트(1.72%) 급등한 7,259.0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영국 브렉시트 추이와 중국과의 무역협상, 주요 경제지표 및 기술주 주가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증시는 무역협상 낙관론과 브렉시트 우려 등이 뒤섞이면서 이날도 여전한 변동성을 보였다.

영국에서는 도미니크 랍 브렉시트부 장관이 브렉시트 협상 합의에 반발해 이날 사퇴했다.

에스터 맥베이 고용연금부 장관 역시 사퇴를 결정했고, 수엘라 브레버먼 브렉시트부 정무차관과 쉐일시 바라 북아일랜드 담당 차관 등도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지는 등 불안이 고조됐다.

테리사 메이 총리에 대한 불신임 투표도 제안되는 등 정국 불안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2의 국민투표는 없다"면서 "브렉시트 합의안이 부결되면 큰 불확실성이 예견된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브렉시트 불안으로 뉴욕 증시는 하락 출발했지만, 이후 상승세로 반전됐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낙관론이 강화된 점이 투자 심리 회복을 지지했다.

중국이 미국 측에 무역협상 관련 타협안을 전달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중국이 구체적으로 제시할 수 있는 양보안을 미국에 전달한 것은 올해 여름 무역전쟁이 본격적으로 발발한 이후 처음이다.

이 중국 상무부 대변인도 미국과 중국 간 고위급 대화가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전화통화 이후 재개됐다고 확인했다.

뉴욕증시 英 불안에도 對中 무역협상 기대…다우 0.83% ↑
뉴욕증시 英 불안에도 對中 무역협상 기대…다우 0.83% ↑(뉴욕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영국 브렉시트 불안에도 중국과 무역협상 낙관론이 제기되고, 애플 주가가 반등한 데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8.77포인트(0.83%) 상승한 25,289.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62포인트(1.06%) 오른 2,730.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2.64포인트(1.72%) 급등한 7,259.03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은 NYSE 입회장에서 스페셜리스트 등이 활동하는 모습으로 지난 8일 찍은 것. bulls@yna.co.kr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일부 기업인들에게 중국에 대한 다음 관세 부과는 이미 유보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USTR 대변인은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해당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또 일부 외신은 미 정부 고위 관료가 중국이 제출한 무역 협상안을 회의적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보도를 내놓는 등 상반된 소식도 여전히 나왔다.

대장주 애플 주가가 반등에 성공한 점도 이날 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 최근 하락이 과도하다는 인식과 함께 모건스탠리의 저점 매수 추천 등이 작용하면서 애플 주가는 2.5% 올랐다.

애플에 힘입어 아마존 등 주요 기술주 주가도 동반 상승했다. 아마존은 장 초반 하락하던 데서 1.3%가량 올라 마감했다.

이밖에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JP모건체이스 등 은행주 비중을 확대했다는 소식으로 은행주도 강세를 보였다.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주가가 모두 2.5%가량 올랐다.

최근 폭락했던 서부텍사스원유(WTI)가 전일 반등에 성공한 데 이어 이날도 소폭 오르는 등 다소 안정된 점도 불안을 완화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46% 오르며 가장 선전했다. 에너지도 1.48% 올랐고, 금융주는 1.44% 상승했다. 반면 필수소비재는 0.33%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대체로 양호한 가운데, 일부 부진한 지표도 나왔다.

미 상무부는 10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8% 늘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0.5% 증가였다. 전년 대비로는 4.6% 상승했다.

미 소매판매는 지난달 0.1% 감소했던 데서 큰 폭 반등에 성공했다. 9월 소매판매는 당초 0.1% 증가에서 0.1% 감소로 하향 조정됐다.

지난 8월 소매판매도 0.1% 증가가 0.1% 감소로 하향 조정되는 등 최근 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10월 소매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은 휘발유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고 WSJ은 설명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2천 명 늘어난 21만6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예상치는 21만5천 명이었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11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의 21.1에서 22.3으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전망치는 20.0이었다.

미 노동부는 10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 0.9% 오른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전문가 예상치는 0.2% 상승이었다.

필라델피아 연은에 따르면 11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의 22.2에서 12.9로 큰 폭 하락했다. 전문가 전망치 20.0에도 못 미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은 엇갈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일에 이어 이날도 "미국 경제는 좋은 모습"이라며 "10월 고용보고서는 매우 강했다"고 말해 낙관적인 경기 평가를 지속했다. 다만 통화정책 관련 직접적인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기준금리가 중립금리 수준에서 멀지 않다면서, 금리 인상은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현재 금리가 중립에 가깝다"면서 "경기 과열 신호가 없으며, 금리 인상은 물가 상승이 확인될 때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준이 글로벌 경제의 둔화에 놀랐다"는 발언도 내놨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술주의 반등 등 증시의 강세가 유지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표했다.

RDM 파이낸셜 그룹의 마이클 셀돈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무역 대화가 재개된 점은 중요하다"면서도 "투자자들은 더욱 명확한 것을 보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주에 대해서도 "반도체주 회복 없이 지속적인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2.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88% 하락한 20.00을 기록했다.

jw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