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 카슈끄지 토막살해까지는 인정…시신 행방 '모르쇠'

'실종→우발적 과실치사→계획적 살해' 번복
"현지 터키인 조력자에 시신 넘겨"…시신 행방 오리무중
자말 카슈끄지의 추모식에 걸린 그의 사진
자말 카슈끄지의 추모식에 걸린 그의 사진[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터키 정부에서 흘러나온 기밀 정보를 근거로 언론들이 제기한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의 상당 부분을 결국 인정했다.

사우디 검찰은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우디에서 터키 이스탄불로 급파된 '협상팀'이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그와 논쟁 끝에 상당량의 약물을 과다 주입해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 냈다고 발표했다.

사우디 정부는 터키의 '언론 플레이'에 밀려 계속 한 발씩 후퇴했다.

카슈끄지가 살해된 지난달 2일 사우디 정부는 그가 총영사관을 무사히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고 했다가 18일 그를 미국에서 귀국하라고 설득하던 협상팀과 말다툼 끝에 우발적으로 숨졌다면서 사망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나 지난달 25일 "터키 정부에서 제공한 정보로는 그와 협상하러 간 사우디 팀이 계획적으로 살해했다는 정황이 있다"며 비로소 '기획 살해' 가능성도 언급했다.

이날 사우디 검찰은 '약물 주입 뒤 토막살해'를 처음으로 인정함으로써 그간 의혹 수준이던 계획적 살해 뒤 시신 훼손을 자인했다.

사우디 검찰은 "협상팀을 이끄는 팀장은 카슈끄지가 귀국에 협조하지 않으면 살려 내보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해 그가 총영사관을 찾은 당일(10월2일) 즉석에서 죽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발표 내용을 종합하면 비록 사건의 최고위 책임자가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아닌 그의 측근 아흐메드 알아시리 전 정보총국 부국장이라고 선을 그었으나 결과적으로 언론에서 제기된 '익명의 소식통' 보도를 상당히 인정한 셈이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AP=연합뉴스자료사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AP=연합뉴스자료사진]

사우디 검찰은 그러면서 여러 의문에 대한 해명에 주력했다.

언론에서 '암살조'라고 불렀던 협상팀은 보도된 바와 같이 15명이었다는 점과 이들 중 법의학 전문가가 포함됐다는 점, 살해 전 총영사관 내 CCTV를 끈 사실도 확인했다.

법의학 전문가가 협상팀에 포함된 이유에 대해 사우디 검찰은 "협상팀은 설득이 실패했을 때 완력을 써서라도 귀국시키라는 지시를 받았다"라며 "강제력을 동원해야만 했을 경우 현장의 모든 증거를 지우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스탄불에 급파되기 전부터 시신을 훼손하기로 하고 인체 해부에 능한 법의학 전문가가 이 팀에 포함됐다는 추정을 부인한 것이다.

사건 발생 이튿날인 3일 무함마드 왕세자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카슈끄지가 총영사관을 나간 뒤 몇 분, 몇 시간 뒤 실종됐다"고 말한 데 대해서 사우디 검찰은 "협상팀이 살해 뒤 총영사관을 무사히 나갔다고 허위로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협상팀을 구성한 총책임자 알아시리 부국장은 카슈끄지와 안면이 있는 왕세자의 고문인 사우드 알카흐타니에게 협상팀을 도우라고 요청했다.

알카흐타니는 외국의 불순한 조직에 포섭된 카슈끄지가 외국에 계속 있으면 사우디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보고 그를 강제로라도 귀국시키기로 했다고 사우디 검찰은 설명했다.

사우디 검찰은 그러나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결정적 증거인 카슈끄지의 시신에 대해선 행방을 모른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사우디 검찰은 "협상팀은 그를 살해하고 토막을 낸 뒤 총영사관 밖으로 반출해 현지의 터키인 조력자에게 넘겼다"며 "그의 몽타주를 완성했고 이를 터키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그의 시신이 총영사 관저 정원의 우물 속에서 화학물질로 인멸됐다고 보도했다.

더는 번복할 수 없는 사우디 검찰의 발표에서까지 시신의 행방을 특정하지 않은 것은 사우디가 추가 수사로 시신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완전히 인멸하거나 은닉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사우디 검찰의 발표 뒤 "사우디 검찰은 카슈끄지가 살해되고 시신이 훼손됐다고 인정했는데, 그렇다면 그의 시신은 어디 있는가. 어디에 버려졌는가. 어디에 묻혔는가"라고 압박했다.

따라서 카슈끄지의 시신이 발견될 때까지 사건의 진상을 둘러싼 의혹은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가 시신의 행방을 미지수로 남기면서 종국엔 시신 없는 살해 사건이 될 가능성도 커졌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EPA=연합뉴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