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연준 파월, 연이틀 '경기 자신감'…12월 금리인상론 힘싣나

"미국 경제 좋은 모습…고용시장 매우 강해"
연준, 통화정책 투명성 강화조치도 검토
제롬 파월
제롬 파월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이틀 연속으로 미국 경제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텍사스 주 휴스턴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 경제는 좋은 모습"(shape)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고용시장에 대해서는 "매우 강하다"고 진단했다. 이달 초 발표된 '10월 고용지표'가 실업률, 신규 일자리, 시간당 임금까지 어느 하나 흠잡을 곳 없는 탄탄한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다만 임금상승률에 대해선 "여전히 기대만큼 오르지는 않고 있다"면서 "임금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을 비롯한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파월 의장은 전날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질의응답을 통해 "경제 상황에 대해 대단히 행복하다"며 "우리는 좋은 위치에 있으며 우리 경제가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실물경제가 탄탄하다는 것은 새삼스러운 내용이 아니다. 다만 연준 수장으로서 연이틀 비슷한 입장을 내놓을 것은 다음 달로 예상되는 금리 인상 스케줄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WSJ은 "다음 달 추가로 기준금리를 올릴 것 같다는 암시"라고 평가했다.

시장으로서는 다소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파월 의장은 전날 행사에서 어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라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제롬 파월(PG)
제롬 파월(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사진출처 EPA)

한편, 연준은 내년 통화정책 수립과 이행, 소통 등에 대해 전반적인 검토에 나서기로 했다.

파월 의장은 별도의 연준 성명을 통해 "고용시장은 완전 고용에 가까워졌고 인플레이션은 우리의 목표치인 2% 부근"이라며 "지금이 통화정책을 어떻게 수립하고 이행하면서 (시장과) 소통할지를 검토할 수 있는 좋은 시점"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연준의 정책 과정을 더욱 투명하게 만들겠다는 파월 의장의 의지를 반영하는 조치"라면서 "다만 내부적으로 결정되는 기준금리 결정 과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