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구제금융' 아르헨티나 상원, 반발 속 초긴축 예산안 가결

올해 GDP의 2.7%인 재정적자, 내년에 0%로 줄이기로
상정된 내년도 예산안을 토론하는 아르헨티나 상원 [EPA=연합뉴스]
상정된 내년도 예산안을 토론하는 아르헨티나 상원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지원받는 아르헨티나의 상원이 15일(현지시간) 반발 속에 내년도 초긴축 예산안을 가결했다고 국영 뉴스통신사인 텔람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상원은 13시간에 걸친 토론을 거쳐 이날 새벽 내년도 예산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45표 대 반대 24표로 가결했다.

예산안에는 공공지출 축소, 세금 인상, 공무원 감축 등 내년도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해 IMF가 요구한 긴축 방안이 포함됐다.

예산안은 올해 국내총생산(GDP)의 2.7%인 재정적자를 내년에 0%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예산안은 올해 44%에 달하는 물가상승률이 내년에 23%로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 아래 마련됐다.

야권은 교육 예산 삭감을 비롯해 공공사업과 도로 건설을 위한 지방교부금 축소 등을 비난했다. 상원이 예산안을 논의하는 동안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대규모 반대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앞서 하원은 지난달 예산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39표 대 반대 103표, 기권 8표로 통과시킨 바 있다.

아르헨티나는 물가 상승 속에 대외 부채 지급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9월 정부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긴축정책 발표에도 금융시장 불안이 가시지 않자 아르헨티나 정부는 IMF와 추가 협상을 벌여 최종 571억 달러(약 63조6천억 원)로 구제금융 규모를 늘렸다.

IMF는 올해와 내년에 아르헨티나 경제성장률이 각각 -2.8%와 -1.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2: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