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국경 넘으려던 캐러밴 10여명, 국경순찰대에 체포"

미 세관국경보호국, 국경차선 일부 폐쇄 검문강화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정착을 희망하는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인 캐러밴(caravan)에 속한 일부 무리가 미국-멕시코 접경지역에서 미국 쪽으로 국경을 넘으려다 국경순찰대에 체포됐다고 미 폭스뉴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국경순찰대 샌디에이고 지소의 소식통을 인용해 캐러밴에 속해 있던 몇몇 이민자들이 전날 밤 해변지역인 팔라야스 데 티후아나와 동부 산악지대인 오테이 메사 쪽에서 미국 영토로 월경하려다 붙잡혔다고 전했다.

월경을 시도한 사람은 전원 체포됐으며, 1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레일러 타고 이동하는 캐러밴
트레일러 타고 이동하는 캐러밴

앞서 캐러밴 선발대를 이룬 이민자 350여 명은 전날 버스를 타고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와 맞닿은 멕시코 티후아나에 도착했다.

멕시코나 미국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는 것을 목표로 하는 캐러밴은 지난달 12일 160명 규모로 온두라스 북부 산 페드로 술라를 출발한 지 한 달여 만에 3천600㎞를 달려 미 국경에 도달했다.

수천 명이 망명 신청을 하려고 대기 중인 상태로 대기 시간은 수십 일이 걸릴 것으로 현지 방송은 전했다.

캐러밴 본진도 트럭·버스 등을 타고 티후아나로 이동 중이다.

5천 명 안팎의 캐러밴 본진은 티후아나에서 2천200㎞ 떨어진 멕시코 중부 과달라하라 시를 출발했다.

전날 티후아나에서는 캐러밴 구성원과 멕시코 주민 사이에 충돌이 있었다. 멕시코 주민이 캐러밴을 향해 돌아가라고 요구하며 욕설을 퍼붓자 캐러밴 구성원들과 싸움이 벌어진 것이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캐러밴이 티후아나에 도착한 직후 오타이 메사 쪽의 미국 측 국경 차선 일부를 폐쇄하는 등 국경 검문을 강화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