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리수술 의혹 정형외과병원…환자 2명 사망

대리수술(CG)
대리수술(CG)[연합뉴스TV 제공]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경기도 파주시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환자 2명이 잇따라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대리수술 의혹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15일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파주 A 정형외과에서 70대 B씨가 척추 수술을 받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유가족들이 담당 정형외과 의사 C씨와 마취과 의사 D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고, 지난 9월 검사지휘로 해당 사건을 배당받은 파주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다.

경찰은 9∼10월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당시 해당 정형외과 원장이자 기록상 수술 집도의인 C씨는 1차 조사에서 "내가 수술하지 않았고 다른 의사가 수술했다"고 진술했다.

C씨는 현재 다른 병원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 일정 맞추는 게 쉽지 않아 내년 1월까지로 수사 연장을 신청했고 대리수술 의혹에 대해서도 여러 관계자 진술을 받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B씨가 숨지기 이틀 전 A 병원에서는 어깨 관절 수술을 받던 E씨가 숨지기도 했다. E씨는 수술 도중 상태가 위중해져 고양시에 있는 대형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E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했지만, 사인 불명으로 범죄 혐의점이 없다는 결과가 나와 해당 변사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경찰은 A 병원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며, 최근 의료계에서 계속 논란이 되는 영업사원 대리수술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