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두연-펠리페 활약' KB손보, 3연패 탈출…한국전력 9연패

환호하는 KB손해보험
환호하는 KB손해보험[한국배구연맹(KOVO) 제공=연합뉴스]

(의정부=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손해보험이 한국전력을 개막 9연패의 늪에 빠뜨리고 먼저 3연패 사슬을 끊었다.

KB손보는 1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18-25 25-16 25-15)로 승리했다.

3연패에서 탈출한 KB손보는 3승 5패, 승점 10으로 5위 우리카드와 승점과 승수가 모두 같아졌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뒤져 6위에 머물렀다.

KB손보는 황두연이 매 세트 승부처마다 결정적인 포인트를 올리며 양 팀 최다인 18점으로 펄펄 날았다.

또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었던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가 17점을 올리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반면 한국전력은 시즌 초반 3경기를 소화한 뒤 복부 부상으로 인해 전력에서 이탈했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가 6경기 만에 복귀했으나 연패 탈출에 실패하며 개막 9연패에 빠졌다.

아텀은 자신감이 떨어진 모습으로 공격 성공률 20%에 8점을 뽑는 데 그쳤다. 범실이 9개로 득점보다 더 많았다.

연패 탈출이 간절한 두 팀은 KB손보가 1세트, 한국전력이 2세트를 가져가며 치열하게 맞섰다.

팽팽하던 승부의 추는 3세트부터 펠리페의 경기력이 살아나면서 KB손보 쪽으로 기울었다.

1∼2세트에서 웜업존을 들락거렸던 펠리페는 3세트부터 지난 시즌 득점 3위에 올랐던 위력을 되찾았다.

펠리페가 살아나면서 자연스레 견제를 덜 받게 된 황두연, 손현종은 맘 놓고 강타를 때려 넣었다.

KB손보는 3세트에서 23-13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가볍게 세트를 따내고 주도권을 되찾아왔다.

KB손보는 4세트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4-3에서는 펠리페가 몸을 날려 건져 올린 2단 토스를 황두연이 완벽한 타이밍으로 스파이크를 때려 득점으로 연결했다.

한국전력은 4-7로 뒤지자 아텀을 빼고 신으뜸을 투입하는 등 국내 선수들로만 KB손보와 맞섰지만 반전은 없었다.

KB손보는 센터 이선규까지 속공으로 득점에 가세하며 13-8로 앞서갔다. 곧이어 한국전력은 포지션 폴트로 1점을 헌납했다.

한국전력 최홍석의 공격 범실로 19-11로 달아난 KB손보는 한국민의 서브 에이스로 20-12로 20점 고지에 선착했다.

한국전력은 15-22에서 또다시 포지션 폴트가 나오며 스스로 무너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