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런던 중심가서 한국인 유학생 또 인종차별 의심 폭행당해

시내 중심가서 10대 청소년 10여명이 집단구타…"경찰 신고해도 출동 안해"
주영 한국대사관 "영국 경찰에 가해자 조기 검거 위한 철저한 수사 요청"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영국인으로 추정되는 10여 명의 청소년에게 집단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앞서 지난해에도 한 유학생이 영국 남부 도시 브라이턴에서 유리병으로 가격당해 큰 상해를 입는 등 한국인이 잇따른 인종차별 의심 범죄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

영국 캔터베리 대학에 재학 중인 A양은 15일(현지시간) 본인의 페이스북에 런던에서 인종차별로 추정되는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6시께 런던 중심가인 옥스퍼드 서커스 거리를 걷던 도중 10명가량의 청소년 무리가 자신에게 쓰레기를 던지며 시비를 걸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항의했지만 이들 무리는 계속해서 A씨에게 쓰레기를 던졌고, A씨가 이에 대응해 쓰레기를 던지자 무리 중 한 여성이 A씨를 밀쳐 바닥에 쓰러트렸다.

이후 10여명의 청소년이 자신을 구타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주변에 수많은 행인이 있었지만 겨우 2명만 이들 청소년을 막아섰을 뿐 대부분 휴대전화로 이를 촬영하기만 했다고 전했다.

영국 런던 중심가서 한국인 유학생 또 인종차별 의심 폭행당해 - 1

이후 A씨는 행인의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지만 한 시간 동안 런던 경찰은 출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화번호와 집 주소를 남겼지만, 런던 경찰로부터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한 A씨는 그날 저녁 인터넷으로 사건을 접수했다.

A씨는 "명백한 인종차별 집단 구타에도 영국 경찰들은 저를 도와주지 않았고, 한 시간 동안 기다려도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후 주영 한국대사관에 연락해 사건을 설명했지만 필요한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대사관 관계자는 "현재 영국 경찰을 상대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요청을 해놓은 상태"라며 "가해자 조기 검거 및 처벌, 피해 학생의 육체적·정신적 피해가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대사관 차원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영국 브라이턴 중심가에서 현지 한국인 유학생 B씨(당시 20세)가 영국인 10대 2명으로부터 샴페인 병으로 얼굴을 가격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