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지현 검사, 미스터션샤인 대사 인용해 "불꽃으로 지려 하오"

환경재단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 소감
수상 소감 밝히는 서지현 검사
수상 소감 밝히는 서지현 검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지현 검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환경재단 16주년 '후원의 밤' 행사에서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는 15일 "누군가 진실을 말하기 위해, 정의를 위해 모든 걸 불살라야 하는 시대는 끝나야 한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환경재단 16주년 '후원의 밤' 행사에서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자로 나서 이렇게 소감을 말했다. 그는 올해 1월 안태근 전 검사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했고, 이는 사회 각계에 미투 운동이 번져나간 계기가 됐다.

서 검사는 "어둠을 물리치는 방법은 어둠 속에서 몸부림치는 것이 아니라 촛불 하나를 켜는 것"이라며 "내가 몸부림칠 때 그 어떤 빛도 보이지 않았다. 결국 스스로 작은 촛불 하나 켜려고 했는데 그것이 온몸을 불살라야 하는 것임을 알게 됐다"고 담담하게 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뜻하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온 삶이 버거울 때도 있지만 이렇게 다짐해보겠다"며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대사를 인용했다.

"그렇게 환하게 뜨거웠다가 지려 하오, 불꽃으로. 검찰은, 강자는 두려우나 나는 그리 선택했소."

서 검사는 "세상을 밝게 하신 여기 계신 분들, 뜻을 함께해준 많은 분이 계시니 이 길의 끝은 모두 함께 해피 엔딩이길 바란다"고 말해 청중의 환호를 끌어냈다.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한 서지현 검사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한 서지현 검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지현 검사(가운데)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환경재단 16주년 '후원의 밤' 행사에서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진실 분야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환경재단은 문화·미래·사회·진실·환경 등 5개 분야에서 올해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22팀을 선정했다.

서 검사 외에 배우 정우성·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사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김은숙 작가(문화), 뇌과학자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미래), 홍수열 자원순환연구소장(환경) 등이 상을 받았다.

난민 문제 해결에 앞장선 공로로 상을 받은 정우성은 "이 세상에는 관심과 사랑으로 돌볼 문제가 많다"며 "인류가 지속하는 한 끊이지 않을 것이므로 우리가 직시하고 함께 풀어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영상으로 인사를 전했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오늘 대학수학능력시험 날인데 미세먼지 때문에 시험장에서 마스크 착용을 허락했다더라"며 "미세먼지가 우리 자녀들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이사장은 "분야는 달라도 각계각층에서 환경·생명 가치를 우선하는 그린 리더십 발휘할 때 우리 사회가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만들어진 게 엊그제 같은데 그동안 재단의 업적이 크다"며 "재단의 힘이라면 우리 사회 가장 큰 이슈인 기후변화라는 과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환경재단 16주년 축사를 전했다.

환경재단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환경재단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촬영 곽민서]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