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합의'에 반발 英 브렉시트부·고용연금부 장관 사임(종합)

랍 "국민에 약속했던 것과 달라"…맥베이 "총리가 내세운 기준에 못미쳐"
사퇴를 결정한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 [EPA=연합뉴스]
사퇴를 결정한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브렉시트 협상 합의에 반발해 사퇴했다.

랍 장관은 영국과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 협상 합의에 이른 지 이틀만인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다.

랍 장관은 "두 가지 이유로 이번 합의를 지지할 수 없다"면서 "북아일랜드와 관련한 규제 체계는 영국의 통합성을 위협하며, 종료 기한 없는 '안전장치'(backstop)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도 이번 브렉시트 합의의 구체적인 조건은 지난해 총선 당시 보수당의 공약과 거리가 멀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대중의 신뢰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률에 관한 민주적 통제권이나 협정 종료권한을 갖지 못하는 민주국가는 없다며, 이번 합의에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랍 장관의 사임은 4개월 만이다.

전임 데이비드 데이비스 장관이 테리사 메이 총리의 '소프트 브렉시트' 전략인 '체커스 계획'에 반발해 사퇴하자 브렉시트부 장관직을 맡은 그는 이후 EU와의 협상을 지휘했다.

랍 장관에 이어 에스터 맥베이 고용연금부 장관 역시 사퇴를 결정했다.

맥베이 장관은 메이 총리가 추진한 이번 합의가 "국민투표 결과를 준수하지 못했다. 총리 자신이 총리직을 시작하면서 내세운 기준 역시 충족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수엘라 브레버먼 브렉시트부 정무차관, 쉐일시 바라 북아일랜드 담당 차관 등도 사임 의사를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