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능] 홀가분한 수험생들 "이제 해방"…저녁 늦도록 시내 북적(종합)

학부모들 "수고했다" 눈시울 붉혀…일부 수험생 "수시 원서 걱정"
시내 PC방 등지에 수험생 몰려…수험표 보여주며 할인 되나 묻기도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끝나니까 해방된 것 같아요. 잘 봤는지 모르지만, 우선은 홀가분해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15일 오후 수험생들은 대체로 후련한 듯한 표정으로 고사장을 나섰다. 시내에는 늦은 저녁까지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고3 수험생들의 들뜬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 교문 앞에는 자녀를 기다리는 학부모들로 붐볐다. 시험이 끝나기 직전까지 휴대전화로 시험 난이도 관련 기사들을 읽어보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학부모들이 눈에 띄었다.

회사에 휴가를 내고 고3 딸을 기다리러 나왔다는 학부모 김학정(55) 씨는 "12년간 고생이 오늘 하루로 결정된다"며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오고 운도 따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후 4시 30분께 탐구영역 시험을 마친 학생들이 하나둘 모습을 드러내자 학부모들은 자녀 얼굴을 찾느라 분주해졌다. 제일 먼저 교문을 나 수험생은 엄마 품으로 뛰어들며 "잘 봤냐"는 물음에 고개를 끄덕였다.

시험이 어려웠는지 굳은 표정으로 땅을 보고 걷던 여학생은 기다리던 아빠가 꼭 안아주자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삼삼오오 짝을 지은 수험생들은 서로 "고생했다"고 다독이며 웃음꽃을 피웠다.

수능 마친 수험생들
수능 마친 수험생들(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9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덕성여자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학생들이 시험장을 나서고 있다. 2018.11.15
yatoya@yna.co.kr

친구들과 밝은 표정으로 교문을 나서던 이현진(18) 양은 "시험이 끝나니까 해방된 기분"이라며 "빨리 놀러 가고 싶다. 오늘 저녁에는 친구들과 PC방에 가서 게임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변 친구들도 "자고 싶다",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며 들뜬 표정이었다.

서울 종로구 동성고에서 시험을 마치고 나온 김건욱(18) 군은 "그동안 친구들과 여행을 가고 싶었는데, 앞으로 천천히 계획을 세워봐야겠다"며 웃어 보였다.

같은 시각 서울 서초구 반포고 앞에서도 두손을 꼭 모으고 눈을 감은 채 자녀를 기다리던 학부모들이 시험이 끝나고 교문이 열리자 "고생했다", "수고했다"며 수험생들을 다독였다. 피곤한 기색으로 교문을 나선 자녀를 마주한 한 학부모는 울컥한 듯 눈시울을 붉히며 말없이 등을 토닥였다.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났다는 해방감에 마음이 가벼워진 모습이었다. 친구들과 "이제 수능 364일 남았다"는 농담을 건네며 큰소리로 웃는 수험생들도 있었다.

장성진(18) 군은 "잘 봤는지는 채점해봐야 알겠지만 일단은 끝났으니 오늘은 잘 쉴 예정"이라며 "늦잠을 원 없이 자보고 싶다.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일찍 안 일어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러는 피로감을 호소하거나 앞으로 남은 전형 때문에 긴장을 풀지 못하는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동성고에서 시험을 마치고 나온 이모(18)군은 "수능 성적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 수시 원서를 써야 해서 마음 놓고 놀지는 못할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반포고에서 시험을 본 김태훈(18) 군 역시 "당장은 기분이 좋고 홀가분하다"면서도 "예체능이라 바로 실기 준비를 해야 해서 아쉽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서울 시내는 수능을 마친 학생들로 평소보다 북적였다. 서울 홍대입구와 이태원 등 번화가는 금요일 저녁과 큰 차이가 없을 정도로 인파가 몰렸다.

홍대입구역 근처 한 PC방에서 6개월째 일하는 문모(22)씨는 이날 오후 10시께 "평소보다 확실히 손님이 많고, 고등학생 이용자가 많다"고 전했다.

근처 다른 PC방 직원 주모(22)씨도 "근처에 고등학교가 많지 않아 이곳에는 고등학생 손님이 거의 오지 않는 편인데, 오늘은 평소보다 손님이 더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마포구 서교동의 한 노래방 업주 서모(62)씨는 "수능 끝나는 날이라 손님이 많을 것 같아 기대했는데, 평소보다 고3 손님이 조금 많았다"며 "혹시 가격이 할인될까 싶어 수험표를 보여준 학생도 있었다"고 했다.

번화가 근처에 있는 홍익지구대 관계자는 "수능 직후인 만큼 주점 업주들이 신분증 확인을 철저하게 하고 있다"며 "영업정지를 당하면 손해가 크기 때문에 업주들도 협조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