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119구조대, 국제구조대 최고등급 8년째 유지

119구조대의 훈련 모습
119구조대의 훈련 모습 [소방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소방청은 한국 119국제구조대가 8년째 국제구조대원 최고등급을 유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119국제구조대는 1997년 괌 대한항공(KAL)기 추락사고를 계기로 중앙119구조본부 아래에 생겼다. 지금까지 14개국에서 일어난 해외재난 현장에 15회 출동했다. 1999년 대만지진 때는 생존자 1명 등 523명의 희생자를 구조하기도 했다.

119국제구조대는 2011년 아시아에서 4번째, 전 세계적으로는 17번째로 최고등급을 받았다. 아시아에서 한국에 앞서 최고등급을 받은 국가는 싱가포르, 중국, 일본이다.

119국제구조대 등급은 5년에 한 번 심사를 통해 조정되며, 한국 119구조대는 2016년 11월 국제탐색구조자문단(INSARAG)의 재등급분류를 통과했다. 다음 인증은 2021년에 있다.

소방청은 최고등급을 유지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남양주 수도권 특수구조대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김홍필 중앙119구조본부장은 "실전 같은 훈련으로 출동 준비 태세를 갖추겠다"며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구조 능력을 보유한 조직이 되도록 훈련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