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펜스 "트럼프-김정은 내년 만날 것…시간·장소 논의"(종합2보)

"2차 정상회담 전까지는 핵무기 목록 요구 않겠지만 회담땐 필요"
"김 위원장이 매우 중대한 일 하려한다는 말을 문 대통령에게서 전해들어"
"지난 수십년간 北과의 약속 깨져…과거 정부 실수를 반복 않을 것"
15일(현지시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내년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펜스 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한 직후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만남이 내년 1월 1일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문제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매우 중대한 무언가를 하려한다는 말을 문 대통령에게 전해 들었다며 회담 내용을 공개했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또 그는 문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우리는 과거 정부가 했던 실수를 반복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솔직히 우리는 지난 수십년간 (핵을 포기한다는) 북한의 약속만 믿고 제재를 풀거나 경제적 지원을 해줬지만 이후 그 약속은 다시 깨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NBC 뉴스와 인터뷰에서 2차 정상회담 전까지 북한에 전체 핵무기 목록과 위치 정보를 요구할 의향이 없지만, 정상회담이 열릴 때는 핵 사찰과 폐기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나와야 한다는 원칙도 제시했다.

펜스 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핵무기 개발 장소 등을 확인하기 위한 계획 제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계획이 있어야만 핵 시설 사찰과 핵무기 폐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 정상회담을 열었던 미국과 북한은 최근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해왔다.

그러나 이후 북한이 핵무기 배치 중단 약속 등을 하지 않으면서 양측은 교착상태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undeclared ) 미사일 운용 기지' 중 13곳의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지난 13일 싱가포르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임박…언제•어디서 열리나 (CG)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임박…언제•어디서 열리나 (CG)[연합뉴스TV 제공]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2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