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문 연 외국인 컬링코치 "저는 100% 팀킴을 지지합니다"

팀 킴과 3년간 동고동락…"경북체육회 지도자 소통 문제 심각"
피터 갤런트 코치(가운데)
피터 갤런트 코치(가운데)[연합뉴스 자료서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경북체육회 컬링팀에 고용돼 여자컬링 '팀 킴'을 지도했던 외국인 코치가 "감독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선수들의 편에 섰다.

팀 킴 선수들은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터 갤런트(캐나다) 코치가 보낸 입장문을 공개했다.

갤런트 코치는 2016년 1월 팀 킴에 합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 획득을 지도하고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났다.

갤런트 코치는 팀 킴을 지도하는 동안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 장반석 감독에게서 여러 문제를 느꼈다며 "저는 팀 킴을 100% 지지합니다"라고 거들었다.

갤런트 코치는 '소통' 문제가 심각했다며 "연습 시간이 언제인지, 언제 출국하는지, 어떤 대회에 참가하는지 등 일정은 막판이 돼서야 공유받을 수 있었다. 미팅에도 참석하지 못하고, 팀에 관해 무엇이 논의됐는지 공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한 달 전, 캐나다 유명 선수(라이언 프라이)가 컬링 대표팀 자문을 위해 한국에 온 것에 대해서도 갤런트 코치는 "이 일을 알지 못했다"며 "이 일이 굉장히 무례하다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올림픽] 컬링 주장 김은정 '당신 완벽했어'
[올림픽] 컬링 주장 김은정 '당신 완벽했어'(강릉=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17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영국의 경기. 한국팀이 영국을 7대4로 꺾고 경기를 마치자 대표팀 피터 갤런트 코치가 주장 김은정에게 엄지손가락을 펼쳐 격려하고 있다. 2018.2.17
vodcast@yna.co.kr

그는 "지도부는 제가 팀과 올림픽에 가지 않기를 바란 것 같다"며 자신 몫의 대표팀 유니폼과 선수촌 입촌 신청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올림픽 결승전 전날에도 팀 킴 연습 일정을 공유받지 못했고, "외국인 코치라는 이유로 개·폐회식 퍼레이드를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김민정 감독은 혼자서 팀 연습을 지휘하는 것처럼 보이고 싶어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팀의 은메달 축하 자리에 초대받지 못해 라커룸에서야 팀을 만나 메달과 함께 사진을 찍었으나, 나중에 그 사진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면서 "당시 김 감독이 팀 킴의 휴대전화를 관리하고 있었다"고 의심스러운 과거도 떠올렸다.

김민정 감독의 자질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김민정 감독은 '헤드코치'로 대우받기를 원했지만, 컬링 전문성은 선수들보다 훨씬 부족했다"며 "다행히도 김민정 감독은 기껏해야 연습 시간의 10%만 링크에 나왔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훈련을 할 수 있었다"고 김 감독을 비판했다.

이와 관련, 선수들은 "김 감독은 훈련 중 잠깐 들어와서 통역 정도를 했다. 훈련은 피터 코치와 저희끼리 했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은 또 "김 감독은 전혀 교류가 안 되는 지도 스타일을 갖고 있다. 올림픽에서는 언론과 관중 등 외부 요인 통제와 통역만 했다"고 지적했다.

김 감독의 선수 자질에 대해서도 "2시간 훈련 중 1시간도 못 견뎠다. 선수로서 끈기와 자질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갤런트 코치는 김 감독이 자신과 외부의 접촉도 엄격히 통제했으며, 자신이 미디어 인터뷰에 응할 때마다 김 감독은 "김경두 부회장과 그의 컬링 프로그램에 대해 말했으면 좋겠다"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갤런트 코치는 끝으로 "이 팀은 아직 그들이 가진 최고 수준에 도달하지도 않았다. 그들은 수도 없는 출전 기회가 있었지만 보류됐고, 세계랭킹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진정 부끄러운 일"이라고 안타까워하며 글을 맺었다.

'팀킴' 기자회견
'팀킴'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컬링 전 여자 국가대표팀의 김경애(왼쪽부터)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가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깜짝 은메달을 목에 건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일명 '팀킴'은 최근 호소문을 통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2018.11.15
kane@yna.co.kr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