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웹하드 카르텔' 판단 검찰로…경찰, 오늘 양진호 송치

양진호 회장 혐의(CG)
양진호 회장 혐의(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경찰은 직원을 폭행하고 불법 촬영물을 유통한 혐의 등(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형법상 폭행·강요 등)으로 구속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수사를 16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넘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 양 회장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송치한다.

이어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 회장은 2015년 경기 성남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고, 이듬해 강원 홍천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석궁이나 일본도를 이용해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한 혐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 등 음란물을 대량으로 웹하드에 올리는 헤비 업로더들과 이익을 공유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펴왔으나 양 회장은 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