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김종영미술상에 조각가 박일순

자연 주제로 한 작업 매진…"절제의 아름다움 모색한 여정"
조각가 박일순
조각가 박일순 [김종영미술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2018 김종영미술상' 수상자로 조각가 박일순 이화여대 명예교수(67)가 선정됐다고 김종영미술관이 15일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선정 이유로 "박일순은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서화 전통을 재해석해 조각과 결합해왔다. 이는 '절제의 아름다움'을 모색한 여정이었다"고 밝혔다.

1951년 부산에서 태어난 작가는 1974년 이화여대 조소과를 졸업했으며 30년간 모교 조형 예술대 교수로 재직했다.

그는 입체 조각과 평면 회화를 넘나들며 자연과 생명의 순환을 담았다. 재료 물성과 형태를 존중하며 작가 작위성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작가는 미술관을 통해 "김종영 선생님의 치열한 작업 태도와 반듯한 생활에 영향을 받았다"라면서 "그 정신을 본받아 작품으로 더 좋은 세상을 그리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14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김종영미술관에서 열린다. 상금은 2천만 원이며 수상전은 2년 뒤 미술관에서 예정돼 있다.

김종영미술상은 한국 추상조각 선구자인 우성 김종영(1915∼1982)을 기리기 위해 1990년 김종영조각상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했다.

원래 만 45세 이하 젊은 조각가를 선정했으나 2016년부터는 다른 장르에도 문호를 넓혔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