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패혐의 마케도니아 전 총리, 투옥 피하려 헝가리 도주

송고시간2018-11-14 20:13

"정치적 망명 타진"…마케도니아 정부는 국제 체포영장 신청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부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마케도니아의 전 총리가 투옥을 피하려 헝가리로 건너가 망명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패 혐의로 인한 투옥을 피하기 위해 헝가리로 도주한 니콜라 그루에브스키 마케도니아 전 총리 [EPA=연합뉴스]

부패 혐의로 인한 투옥을 피하기 위해 헝가리로 도주한 니콜라 그루에브스키 마케도니아 전 총리 [EPA=연합뉴스]

마케도니아 내무부는 니콜라 그루에브스키(48) 전 총리가 헝가리로 도주해 망명을 신청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 간 마케도니아 총리를 지낸 그루에브스키는 최근 부패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지난 12일 형 집행을 위해 발부된 소환 명령에 응하지 않은 채 종적을 감췄고, 마케도니아 경찰은 그의 소재 파악을 위해 수도 스코페 일대를 수색 중이었다.

그가 이끌던 민족주의 성향의 정당 국내혁명기구-민족연합민주당(VMRO-DPMNE)은 2016년 총선에서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해, 알바니아계 소수 정당과 연정을 구성한 조란 자에브 현 총리의 사회민주당에 정권을 넘겨줬다.

그루에브스키 전 총리는 이후 부패와 선거 부정, 직권남용, 폭력 교사 등 다양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그루에브스키 전 총리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목숨을 노린 수없이 많은 위협을 받았기 때문에 마케도니아를 떠났다. 현재 부다페스트에 있으며, 헝가리 정부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다"고 확인했다.

그가 속한 VMRO-DPMNE는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이끄는 우파 정당 피데스와 연대 관계를 맺고 있다.

마케도니아 정부는 그루에브스키가 헝가리에 있는 것으로 밝혀지자 국제 체포영장 발부를 법원에 신청해 그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

한편, 자에브 총리가 이끄는 마케도니아 정부는 최근 국호를 '북마케도니아'로 바꾸는 그리스와의 합의안을 국회에서 승인, 숙원인 유럽연합(EU)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 가능성에 한 발짝 다가선 상황이다.

그루에브스키 전 총리는 국호 변경은 마케도니아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국호변경 안에 반대해 왔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