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장 "외국계은행, 쓸모있는 금융 해달라"

송고시간2018-11-14 17:34

은행·증권간 정보차단 규제 완화 건의에 "노력하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외국계은행 대표들을 만나 '쓸모있는 금융'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쓸모있는 금융은 생산적이고 포용적인 자금중개 기능을 맡아달라는 윤 원장식 표현이다.

윤 원장은 1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42개 외국계은행 현지법인 및 지점, 사무소 대표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선진적인 신용평가와 리스크관리 기법을 활용해 생산·혁신적인 분야로 자금중개기능을 활성화하고 금융소비자 보호와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포용 등 금융을 향한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 부응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자금세탁방지(AML) 관련 법규준수에 각별히 유의하고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만큼 외화유동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부연했다.

이날 외국계은행 대표들은 윤 원장에게 외국계은행의 영업환경 개선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특히 계열사 간 정보교류 차단 규제(Chinese wall)로 은행과 증권업에 동시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회사가 시너지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점에 대해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4차 산업혁명 등에 대응해 필요한 규제완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