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위구르족 탄압말라"…中 "자국 인종문제부터 챙겨라"

송고시간2018-11-14 17:56

미 의회 관련법안 준비에 중국 반발 "무슨 우월감으로 내정 간섭하나"

중국 신장 자치주의 한 쇼핑몰 앞에 무장 경찰관들이 서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신장 자치주의 한 쇼핑몰 앞에 무장 경찰관들이 서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무역 분야를 넘어 중국의 신장 자치구 위구르족 정책을 놓고도 충돌하고 있다.

미국 의회가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을 탄압하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정부에 강력 대응을 촉구하는 법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 외교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미국 의원들은 무슨 우월감으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왈가왈부하는가? 그들은 진실을 얼마나 알고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들은 자국의 인종 문제는 무시하고 오히려 잘못된 정보와 강한 이데올로기적 편견으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적극적으로 간섭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작심한 듯 미리 준비한 통계를 들면서 미국을 비판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2017년 발표한 미국 인권백서를 인용해 미국은 체계적인 인종 차별로 사회 분열이 심화하고, 법 집행과 사법 분야에서 심각한 인종 차별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의 연구 보고서를 인용해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백인에 비해 살인죄로 오심을 받는 비율이 7배라고 지적했다.

그 밖에도 흑인이 같은 죄를 저질러도 백인보다 더 엄한 처벌을 받는다는 등 여러 사례를 제시했다.

그는 "미국 의원들이 미국 국내 문제에 더 관심을 가지고 노력한다면 미국 내 소수 민족이 중국의 56개 민족처럼 평등과 자유, 안전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의회에서 초당적으로 마련할 법안에는 트럼프 정부가 중국 신장 자치구의 위구르족 탄압 행위에 맞서 신장 공산당 지도부, 관료들에 대한 제재 등 강력한 대응을 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또 이 문제를 다룰 유엔 특별정책 조정관을 새로 임명하고, 위구르족 감시나 구금에 사용될 수 있는 미국 기술 제품의 수출을 막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중국 서부의 신장 자치구는 1천100만 명의 위구르족 이슬람교도가 거주하는 지역으로, 유엔 인권 패널이 최근 100만명의 무슬림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이 신장 지역에서 초법적 구금 상태에 있다는 보고서를 내놔 논란이 일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과 독일의 외교안보전략대화 공동기자회견에서 신장 위구르족 수용 캠프와 관련한 독일 기자의 질문을 받고 "신장 문제는 중국 내정이다. 기자들은 중국의 공식 발표를 중시해야지, 풍문을 믿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