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리온, 1∼3분기 영업익 2천119억…작년보다 72.9%↑

송고시간2018-11-14 16:38

"신제품 효과·꼬북칩 등으로 성장 지속…중국서 회복세 뚜렷"

오리온 제품
오리온 제품

[오리온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오리온은 올해 1∼3분기 누적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4천338억원, 영업이익 2천11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리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8.6%, 지난해 동일 기준 적용 시 영업이익은 72.9%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 한국 법인은 7월 선보인 간편식 신규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가 좋은 반응을 얻고, '꼬북칩'·'태양의 맛 썬'·'생크림파이' 등 기존 제품의 인기가 이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오리온과 오리온홀딩스의 합산 실적을 올해와 동일 기준으로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51.9%까지 올랐갔다고 전했다.

특히 '오! 그래놀라'와 '오! 그래놀라바'는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50만개를 넘겼고, 출시 1년 6개월 만에 6천200만봉이 팔린 '꼬북칩'은 중국·미국·대만 등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생크림파이'도 6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3천만개를 기록했고, '마이구미'도 지난해보다 2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오리온은 "4분기에는 스낵·파이·젤리 등 다양한 신제품을 내놓으며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리온 중국 법인은 신제품 인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매점 매대 점유율 회복과 '티몰'·'징둥닷컴' 등 온라인 채널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15.5% 성장했다.

영업·물류 등 사업구조 혁신 효과가 나타나며 영업이익이 5배 이상 크게 늘어 1천억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률도 12%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오리온은 "신제품 '랑리거랑'(꼬북칩)을 비롯해 '혼다칩'·'초코파이 딸기맛'·'큐티파이 레드벨벳' 등 스낵류와 파이류가 각각 18% 이상 올라 매출 회복을 주도했다"며 "'초코파이'는 특히 사드 사태 이전 수준까지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베트남 법인 역시 수출 물량은 줄었지만, 점포 확대에 힘입어 내수 매출이 16% 성장했다. '오스타'(포카칩)와 '따요'(오! 감자)가 각각 36%·74%씩 성장했고, '마린보이'(고래밥)도 75% 성장해 매출 상승세를 이끌었다.

러시아 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이 16.8% 줄었다. 그러나 3분기에는 딜러 교체를 마치면서 역성장 폭이 -4%대로 줄어드는 등 회복세를 보였고, 지난달에는 매출이 성장세로 돌아섰다.

오리온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에서도 신제품의 성과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며 "중국 시장에서 매대 점유율이 눈에 띄게 회복되는 등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