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진 피해' 포항 흥해에 2천257억원 규모 특별도시재생 추진

송고시간2018-11-14 17:00

정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도시재생 시범사업 14곳 활성화계획도 확정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큰 지진 피해가 발생한 포항시 흥해읍을 재건하기 위해 2천257억원 규모의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정부는 14일 제1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포항 흥해읍 특별재생지역 지정·계획과 전국 14곳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지역 활성화계획을 확정했다.

포항 흥해 특별재생계획 구상(안)
포항 흥해 특별재생계획 구상(안)

포항시 흥해읍은 작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의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으로, 주민공동체 회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이 필요한 지역이다.

앞서 국토부는 4월 포항시 흥해읍 일대를 특별재생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도시재생특별법 개정안을 공포 시행했으며, 이날 특위를 통해 포항시가 수립한 2천257억원 규모의 특별재생계획을 확정했다.

포항 흥해 특별재생지역에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도시재생 보조 490억원, 부처 연계사업 828억원, 지자체 사업 839억원, 공기업 사업 100억원 등 총 2천257억원의 재정이 투입된다.

재원별로 보면 국비 718억원, 지방비 1천439억원, 공기업 100억원이다.

이를 통해 공동체 회복과 지역 명소화를 위한 커뮤니티 거점 등 공공시설 조성과 주거 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방재기반시설 정비 등이 추진된다.

아울러 정부는 작년 12월에 선정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68곳 중 14곳에 대한 국가 지원사항을 확정함으로써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됐다.

14곳은 올 상반기에 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를 통과한 지역으로, 2022년까지 7천962억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된다.

국비는 1천971억원, 지방비 2천635억원, 공기업 및 민간투자 3천356억원이다.

이들 지역의 도시재생은 중심시가지형 3곳, 일반근린형 2곳, 주거지지원형 6곳, 우리동네살리기 3곳이다.

구도심 지역에는 공공·상권·문화·주거 등의 기능을 회복시키기 위해 혁신거점공간 조성사업, 특화거리 조성사업 등이 추진된다.

일반근린형 뉴딜 사업지인 충북 청주에서는 직지 등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조성사업과 연계한 특화거리를 조성하고 상권 및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충북 청주 도시재생 뉴딜 사업 종합구상도
충북 청주 도시재생 뉴딜 사업 종합구상도

9곳에서는 노후 주거지 재생을 벌여 공영주차장, 커뮤니티 공간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충북 충주, 광주 광산, 전북 완주 등지에서는 자율주택정비와 같은 소규모 주택정비사업도 추진한다.

정부는 정비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주수요를 충당하고 지역의 서민 주거복지를 강화하기 위해 공적 임대주택도 공급한다.

계획이 확정된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과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은 앞으로 사업부지 확보를 위한 부지매수 협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