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고 친 톱스타의 '섬 유배기'…tvN '톱스타 유백이'

송고시간2018-11-14 16:05

16일 첫 방송…김지석 "식상하지 않은 캐릭터 될 것"

tvN 제공
tvN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톱스타였지만 '대형 사고'를 친 후 유배를 가다시피 외딴 섬 '여즉도'에 도망간 유백.

모든 것이 느리고 여유로운 섬의 '슬로 라이프'에 제대로 적응하기도 전에 섬 처녀 깡순과 맞닥뜨리면서 모든 게 뒤틀린다. 가히 '문명의 충돌'이라 부를 만하다.

tvN은 오는 16일 새 금요극 '톱스타 유백이'를 처음 방송한다고 14일 밝혔다. tvN은 전작 '빅포레스트'를 시작으로 금요일 밤 11시마다 예능 코드가 섞인 드라마를 '불금시리즈'라는 이름으로 선보이고 있다.

기본 콘셉트부터 예사롭지 않은데,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대본을 쓴 이소정·이시은 작가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예능 '내 귀에 캔디'에 참여했던 유학찬 PD가 의기투합해 더 기대를 모은다.

유 PD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기획 의도에 대해 "드라마 배경도 알록달록 아름답지만, 우리가 잃어버렸던 감정, 가족과 이웃에 대한 이야기가 살아있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tvN 제공
tvN 제공

유백 역을 맡은 배우 김지석은 엉뚱하게도 톱스타 연기를 하느라 강제로 다이어트를 해야 해서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샤프하고 예민한 근육을 만들어야 해서 3개월째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또 촬영장이 섬이다 보니 유일한 낙이 식사"라고 웃었다. 또 최근 다른 드라마에서도 톱스타 캐릭터가 많이 등장하는 트렌드를 언급하며 "기시감이 들지 않으면서 식상하지 않은 김지석만의 유백을 만드는 데 가장 신경 썼다"고 강조했다.

그와 호흡을 맞출 섬 처녀 강순 역의 전소민은 "드라마에서는 코믹한 역할을 한 적이 없는데 모든 걸 내려놓고 촬영하고 있다. 역할 자체에 충실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며 "예능 '런닝맨' 속 유쾌한 모습을 드라마로도 풀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지석과 전소민 외에도 이상엽, 허정민 등이 출연한다.

tvN 새 금요극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 현장 / 연합뉴스

유튜브로 보기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