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여파 회복 중…베이징 한중 관광상담회 '북새통'(종합)

송고시간2018-11-14 15:41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올해 방한 중국인 470여만명 전망"

베이징 특파원단과 간담회 하는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베이징 특파원단과 간담회 하는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베이징 특파원단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불거진 한국과 중국의 갈등이 완화하면서 양국 관광업계간 교류도 다시 활발해지는 분위기다.

한국관광공사가 14일 베이징(北京)에서 개최한 '2018 한중 문화관광 교류 대전'에는 양국 관광업계 관계자 300여 명이 몰려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날 행사는 한중 관광업계 간 상담회와 '한중 관광 교류의 밤' 등으로 진행됐다.

또 한국에서 롯데 계열 업체를 포함해 양국 140여 개 기업과 기관 등이 참가해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방한 증가 전망을 밝게 했다.

이번 행사가 주목받는 이유는 지난해 사드 갈등으로 급감한 중국인의 한국 관광이 최근 들어 회복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2016년 800만 명을 넘어섰던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417만 명으로 전년 대비 48.3%나 급감했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 9월 기준 349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4% 늘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이날 베이징 특파원단과 한 간담회에서 "올해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470만명을 조금 넘기는 수준이 될 것"이라면서 "이는 많이 노력한 결과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이 일부 풀렸지만 한계는 여전히 많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올해 방한 중국인의 90% 이상이 단체가 아닌 개별 관광객으로 개별 관광객 숫자만 보면 2016년 수준으로 회복된 셈"이라면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제한, 크루즈 이용 금지 등이 자연스레 해결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중국은 중요한 시장으로 관광 교류를 통해 문제를 잘 풀어야 한다"면서 "우리도 일본처럼 고부가 관광상품을 많이 만들어 비중을 넓히고 항공, 비자, 출국 간소화 등을 통해 관광시장을 키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안 사장은 이날 중국 매체들 인터뷰에서도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 형태로 바뀌는 중국 관광객의 변화를 반영해 맞춤형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중국인이 해외여행 하기에 아주 편리하고 새로운 콘텐츠가 풍부한 목적지"라고 설명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행사와 연계해 중화권 지사장 회의도 열어 마케팅 전략과 새로운 중국 시장 흐름을 반영한 신규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