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원책 "한국당은 계파만으로 작동…절반은 물갈이해야"

송고시간2018-11-14 15:42

"보수 흉내 낸 분들 자중해야…폼잡고 살았던 분들 물러나야""보수정당 재건 어려워졌다는 생각이 저를 여전히 괴롭게 해"

입장표명하는 전원책 변호사
입장표명하는 전원책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을 맡았다가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인적 쇄신이 말처럼 쉽지 않다.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여의도 한 사무실에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미래는 없다. 한국당에 어떠한 미련도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보스 흉내를 낸 분들은 이제 자중해야 한다. 여러분들이 자중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보수의 미래가 없다"며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폼 잡고 살았던 분들은 물러나 신진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 지금이 적기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당에 정파는 얼마든지 있어도 되고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그러나 한국당은 정파가 아니라 계파만으로 작동한다. 그런 정당 계파는 사조직이라고 불릴 수 있고 드러내야 할 조직이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왜 이렇게 자기 몸에 오물이 튈 것만 걱정하나"라는 말도 했다.

[풀영상] 전원책 "먹던 물에 침 뱉고 싶지 않아…한국당에 미련 없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전 변호사는 "제가 전권을 가진 조강특위 위원을 수락한 것은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서였다. 그 유일한 방법은 당의 정체성을 바로하는 한편 인물을 교체해 면모를 일신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이제 그 꿈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러곤 "저는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왔다. 당무감사가 끝나면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12월 15일까지 인적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전 변호사는 "더욱이 지금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기간이자, 선거제도를 바꾸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 기간"이라며 "그래서 한두 달이라도 전당대회를 늦춰야 한다고 한다는 입장인데 그것을 월권이라고 한다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도 견디기 힘든 공격이 시작됐다"며 "비대위원들이 언행 조심하라고 말을 했지만 (나는) 그런 경고를 받을 언행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조강특위 위원 해촉된 전원책, 작심 기자회견'
'조강특위 위원 해촉된 전원책, 작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그는 "조강특위위원과 비상대책위원 만찬을 거절했다. 그 만찬에 당비가 사용된다면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것이고, 특정인이 낸다면 '김영란법' 위반이기 때문"이라며 "이 거절이 잘못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전 변호사 해촉에 대해 '팔을 잘라내는 느낌'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제가 그분의 수족이 아니지 않나"라며 "복종을 이야기할 것이면 진작 말했어야 하지 않나. 실수한 워딩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 변호사는 "한국당에 대해 저보다 더 비난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보라고 하라"며 "보수 논객으로서 꾸짖을 수 있는 작은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노무현정부에 관여했던 사람도 아니고, 그 반대 진영에 하루도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보수정당 재건은 이제 어려워졌다는 생각이 저를 여전히 괴롭게 한다"며 "미완의 보수 재건 활동을 계속 할 생각이다. 흔히 말하는 보수 궤멸을 막기 위해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입장 밝히는 전원책 변호사
입장 밝히는 전원책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