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 '음주운전' 이용주에 3개월 당원권 정지…봉사활동도 권고(종합)

송고시간2018-11-14 16:03

징계회의서 제명 의견도 나와…"정치인으로서 이미 큰 타격" 참작

李 "폭탄주 4잔 마시고 귀가 후 2시간 휴식했다 외출" 소명 후 사과

'음주운전' 평화당 이용주 의원, 징계위 출석
'음주운전' 평화당 이용주 의원, 징계위 출석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 논란을 일으킨 민주평화당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당기윤리심판원 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당기윤리심판원은 이날 이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8.11.14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은 14일 당기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이용주 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 3개월의 중징계를 결정했다.

장철우 당기윤리심판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의 당원 자격을 3개월간 정지하고, 이 의원에게 평일 오후 6시 이후와 휴일에 자동차 사고 피해환자 치료시설 등에서 간병 등 봉사활동 총 100시간을 수행할 것으로 권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당원 자격정지 의견과 최고 징계수위인 제명 의견이 3 대 2로 팽팽히 맞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할 때 당원 자격을 아예 박탈하는 제명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었지만, 이 의원이 이미 원내수석부대표, 지역위원장 등의 자리를 내려놓고 다음 총선 공천을 장담할 수 없을 만큼 정치인으로서 치명타를 입은 점 등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원장은 "당의 존립 목적을 해치거나 당원 전체의 이익을 해치는 직접적인 해당(害黨) 행위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판단해 제명은 선택하지 않기로 했다"며 "당원 자격정지 자체가 매우 큰 오점이고 불리한 처분이기 때문에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평화당, '음주운전' 이용주에 3개월 당원권 정지…"중징계 해당"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러면서 "이 의원이 반성과 자기 성찰의 기회를 실천적으로 갖기를 원해 봉사활동 권고도 함께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 의원은 회의에 출석해 사회적 물의를 빚어 국민을 실망시킨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그는 특히 사건 당일 저녁 폭탄주 4잔을 마셨으며, 술자리를 마치고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한 뒤 2시간가량 휴식을 취했다가 다시 연락을 받고 외출하는 과정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는 구체적 경위를 소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음주운전으로 당원권이 정지된 것은 이 의원이 처음일 것"이라며 "이 의원에 대한 여론의 질타를 고려해 당으로선 가능한 한 엄한 징계를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